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남기 경제부총리 "최저임금 인상 최소화"…속도조절론

최종수정 2019.06.02 10:12 기사입력 2019.06.02 10:12

댓글쓰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1일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열린 입국장면세점 개장식에서 축사하고 있다./영종도=김현민 기자 kimhyun8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1일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열린 입국장면세점 개장식에서 축사하고 있다./영종도=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저임금 속도조절론을 강조하고 나섰다.


홍 부총리는 2일 오전 KBS 1TV 일요진단에 출연해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결정할 때 경제와 고용에 미치는 영향, 경제 주체의 부담능력, 시장의 수용 측면이 꼼꼼하게 반영돼야 한다"면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수준이 최소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저임금 근로자 비중이 작아지고 명목 임금 상승률이 높아지는 효과가 있었지만, 일용직 등 민감업종에서 일자리가 밀려나는 영향도 있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최저임금 공약에 너무 집착하지 말라'고 한 것도 감안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생산가능인구 감소에 따른 정년연장 문제에 대해서도 집중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정년 연장문제를 사회적으로 논의할 시점"이라며 "인구구조개선 대응 TF 산하 10개 작업반 중 한 곳에서 정년연장 문제를 집중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년연장으로 청년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노동시장에서 빠져나가는 사람이 연간 80만명, 진입하는 사람이 40만명임을 고려하면 그 같은 효과는 완화될 것이고 청년층에 영향 주지 않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논란이 된 국가부채 문에 대해선 "지난해 내놓은 중기 재정계획에서 2022년에는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42%가 될 것이라고 한 바 있다"며 "2019∼2023년 5개년 계획을 짜면 그 수준이 조금 더 올라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도 지난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40%라는 숫자에 집착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면서 "국가채무비율과 재정수지는 증가속도와 악화 폭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신속 통과를 촉구하면서 "미세먼지와 경기 하방 선제대응 추경이 반드시 함께 논의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더 미룰 수 없는 사안이며 6월 초순에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부진한 경제지표와 관련해서는 "2분기에는 경기 개선이 이뤄질 것이고 재정 조기 집행과 투자 활성화 노력이 나타날 것"이라며 "상반기보다는 하반기에 나아지는 양상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