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올해 전기택시 3000대 보급…공기오염↓·승차감↑

최종수정 2019.06.02 11:15 기사입력 2019.06.02 11:15

댓글쓰기

서울시, 올해 전기택시 3000대 보급…공기오염↓·승차감↑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서울시가 연말까지 친환경 전기택시 3000대를 추가 보급한다. 지난해 100대 규모의 전기택시 시범사업을 시작한 이후 큰 폭으로 지원을 확대하는 것이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전기·수소차 2만5000대 시대를 목표로 올해 말까지 3000대의 전기택시 구입을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택시는 주행 시간과 거리가 길기에 친환경 전기차로 교체할 경우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 절감을 통한 대기환경 개선 효과가 크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시범사업에 참여한 택시기사 5명 중 3명은 전기차는 소음과 진동이 적어 장시간 운행에 피로감을 덜어주는 효과가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전기택시 보급 차량은 기아자동차의 니로EV, 쏘울 부스터EV와 현대자동차 아이오닉EV, 코나EV 4종이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과 서울택시운송사업조합이 제작사로부터 제안서를 받아 최종 선정했다. 4개 차종의 완충시 주행거리는 271~406km이다.

전기택시 구입·운영은 서울택시면허를 보유한 택시운송사업자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3~14일 택시조합 및 개인택시 각 지부에서 접수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를 참조.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