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파리 관측정보 앱으로 확인하세요"…올핸 7월 중하순 해파리 주의보 발령 전망

최종수정 2019.06.02 11:00 기사입력 2019.06.02 11:00

댓글쓰기

해수부, 2019년 해파리 피해방지 종합대책 발표

보름달물해파리.

보름달물해파리.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해양수산부가 국립수산과학원과 지방자치단체, 민간 등의 모니터링 결과를 분석해 해파리의 이동 및 확산경로를 예찰하고 관측정보는 인터넷·모바일 앱(해파리 신고)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수온 상승으로 연근해에 출현하는 유해생물 해파리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019년 해파리 피해방지 종합대책'을 2일 발표했다.


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올해 4월 6~7월 수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측돼 7월 중하순경 해파리 주의보가 발령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해수부는 해파리로 인한 어업 피해 및 해수욕장 쏘임사고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전 모니터링부터 복구 지원까지 단계별로 대책을 마련했다.


해수부는 해파리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한편 해파리 쏘임사고 시 대처방안을 홍보물로 제작해 해수욕장 이용객에게 배포할 계획이다. 또 국민들이 해파리 신고에 적극 참여하도록 독려하기 위해 해수욕장 이용객이 가장 많은 7월1일부터 8월 31일까지 해파리를 신고한 사람들 중 1팀(2명)을 추첨해 2019년 우수해양관광상품 무료 체험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보름달물해파리의 대량 발생을 막는 방법으로 사전에 유생단계부터 제거하기 위해 인천과 경기, 경남 해역에 10억원의 해파리 유생(폴립) 제거사업을 지원한다. 8개 시·도에서는 해수욕장에 총 72개소에 '해파리 유입 방지막'을 설치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해파리 대량 출현 시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중앙 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지침에 따라 단계별로 대응한다. 특히 주의보 이상 발령 시에는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이 상황 관리의 총 책임자가 되어 대응상황을 관리한다. 또 해파리 대량 출현 시 어선 및 무인방제선, 관공선 등을 총동원해 민·관 협조를 통해 대응체계를 갖추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해파리로 인한 수산양식물 및 어업 피해 발생 시에는 합동 피해조사를 신속히 실시하여 복구비를 지원한다. 또 피해어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영어자금 상환기한 연기 및 이자감면, 안정자금(융자) 등을 추가 지원한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