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일 연속 공개 일정 안 잡은 문 대통령, 정국 구상 들어갔나

최종수정 2019.05.28 11:41 기사입력 2019.05.28 11: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공개 일정 없이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업무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특별한 일이 없으면 매주 월요일 오후에 주재하는 수석 보좌관회의를 전날 열지 않은데 이어 이틀 연속 공개 일정을 잡지 않았다. 토요일과 일요일을 포함하면 4일 연속 공개 일정이 없는 셈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은 각종 업무 보고를 받는 등 평소처럼 근무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24일 경북 모내기 현장 방문을 한 뒤 이례적으로 4일째 공개 일정을 잡지 않자 정국 구상에 들어간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국내외 현안에 대한 의견을 심도 있게 청취하기 위해 일정을 사전에 공개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관심을 갖고 보고 있는 국내외 주요 현안은 약속이나 한 듯이 최근 멈춰선 상태다. 문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추진 의사를 밝혔던 4차 남북정상회담은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대법원의 강제 징용 배상 판결로 경색된 한일 관계를 풀기 위해서는 다음 달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정상회담을 열어야 한다는 의견이 한일 양국에서 나오고 있지만 개최 여부가 여전히 불투명하다.


문 대통령이 지난 9일 취임 2주년 KBS 대담에서 제안한 여야 5당 대표 회동은 회동 방식을 둘러싼 이견으로 멈춰서 있다. 여당 5당 대표들에게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에 대한 필요성을 이야기한 뒤 본격적으로 추진한다는 문 대통령의 구상에도 차질이 생겼다. 국무회의 등 기회 있을 때 마다 강조한 추가경정예산은 자유한국당이 장외 투쟁을 이어가면서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당·정·청 뿐만 아니라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두루 청취한 뒤 한일 관계나 국내 문제에 대한 해법을 내놓을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