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적재량 따라 출력 조절"…현대기아차, '상용 전기車 성능 자동최적화' 기술 개발

최종수정 2019.05.28 10:00 기사입력 2019.05.28 10:00

댓글쓰기

적재 중량·도로 경사도 감지해 출력 자동조절 신기술 개발…세계 최초
별도 센서 없이 차량 내 기부착 가속도 센서 활용 가격경쟁력 유지

"적재량 따라 출력 조절"…현대기아차, '상용 전기車 성능 자동최적화' 기술 개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현대기아자동차는 소형 상용 전기차의 적재 중량을 실시간 감지해 성능을 최적화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해당 기술을 앞으로 출시될 소형 상용 전기차에 우선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 기술은 차량 내 부착된 가속도 센서를 이용해 적재 중량을 추정한 뒤 이를 바탕으로 구동력을 조절하고 주행 가능거리를 정밀하게 예측해주는 방식이다. 소형 상용 차량은 가격 경쟁력이 중요한 만큼, 현대기아차는 별도의 무게 센서 없이 차량 내 이미 부착된 가속도 센서를 활용함으로써 원가 상승 요인을 줄였다.

가속도 센서를 통한 적재량 추정은 중량이 높을수록 가속페달을 밟았을 때 가속이 늦게 이뤄지는 물리학적인 원리를 활용했다.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새로운 기술을 적용할 경우 적재 중량이 적으면 구동력을 줄여 바퀴가 헛도는 현상을 방지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에너지 손실은 물론 안전상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도 낮춘다. 반대로 적재량이 많거나 오르막길을 주행하는 등 많은 힘이 필요한 때는 모터의 출력을 최대로 높여 안정적인 화물 운송이 가능하도록 한다.


"적재량 따라 출력 조절"…현대기아차, '상용 전기車 성능 자동최적화' 기술 개발 썝蹂몃낫湲 븘씠肄


또한 주행 가능거리를 정밀하게 예측해 충전시기를 알려주는 것도 가능하다. 상용 전기차는 적재 중량에 따른 하중 변화가 승용차보다 훨씬 큰 탓에 주행 가능거리 역시 크게 변할 수 있다. 적재량이 많을 경우 주행 가능거리를 적게 안내함으로써 목적지까지 도달하지 못하는 상황을 막고 충분한 배터리 충전량을 확보하도록 유도한다는 설명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상용 전기차는 승용 전기차와 운행 여건이 크게 다르기 때문에 이에 맞는 배터리와 출력 제어 기술이 필요하다"며 "전기차가 상용 모델까지 확대되기 시작한 만큼 글로벌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전동화 관련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최근 친환경 상용차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8일 열린 제주 전기차 엑스포에서 현대차가 향후 출시될 포터EV를 우체국 운송차량으로 공급하는 업무협약(MOU)을 맺었으며, 지난해 9월에는 스위스 수소에너지기업인 'H2Energy'에 5년 동안 수소전기 대형 트럭 1000대를 공급하는 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