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황교안 대표에 "국회에서 생산적 논의 진행되길 바란다"

최종수정 2019.05.27 15:28 기사입력 2019.05.27 15: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청와대는 27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회 정상화를 위한 조건으로 패스트트랙 철회와 사과 등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하루빨리 국회에서 생산적 논의가 진행되길 바라고 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회 정상화를 위해 청와대가 받을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국민들이 여러 분야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는데, 결국 그것을 풀어내기 위해서는 국회로 돌아와 입법을 통해 국민의 생활이 바뀔 수 있도록 직접 발로 뛰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황 대표의 패스트트랙 철회 및 사과 요구에 대해 "저희가 패스트트랙을 하도록 했다든지 한 것이 아니니 저희에게 물을 질문은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과 1대1 회동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 교환이 국회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3당이 될지, 5당이 될지, 어떤 것을 먼저 할지 국회에서 정리된 사안이 넘어오면 이야기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과의 회담에 대해서도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순리에 맞는 회담의 방식이라든지 판단 여부, 화답을 저희도 기다리고 있기 때문에 조속히 해결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국회 정상화를 한 후에는 1대1 회동도 가능하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말 한마디가 굉장히 중요하게 나갈 수밖에 없기 때문에 가정 하에 다음 단계를 말씀드리는 게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