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비가 세상을 바꾼다" 슈펜X마리몬드 제품 판매 수익금 2천만원 기부

최종수정 2019.05.24 09:40 기사입력 2019.05.24 09:40

댓글쓰기

밀레니얼 세대의 미닝아웃 소비를 통한 사회공헌

이랜드리테일의 슈즈 제조·유통 일괄형(SPA) 브랜드 슈펜이 이달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 굿네이버스회관에서 이랜드재단, 굿네이버스와 기부금 전달식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욱 이랜드재단 국장, 양진옥 굿네이버스 회장, 홍보모델 배우 진세연, 오창근 슈펜 CSR 팀장, 황성주 굿네이버스 나눔마케팅 본부장이 참여하고 있는 모습. 사진=슈펜

이랜드리테일의 슈즈 제조·유통 일괄형(SPA) 브랜드 슈펜이 이달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 굿네이버스회관에서 이랜드재단, 굿네이버스와 기부금 전달식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욱 이랜드재단 국장, 양진옥 굿네이버스 회장, 홍보모델 배우 진세연, 오창근 슈펜 CSR 팀장, 황성주 굿네이버스 나눔마케팅 본부장이 참여하고 있는 모습. 사진=슈펜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슈펜이 사회적 기업 마리몬드와 손잡고 만든 컬래버레이션 제품 판매를 통해 얻은 수익금 2000만원을 학대피해아동 지원에 사용하기로 했다.


이랜드리테일에서 운영하는 슈즈 제조·유통 일괄형(SPA) 브랜드 슈펜은 24일 마리몬드와 함께하는 '드로우 어 드림(Draw a dream)' 캠페인을 통해 적립한 기부금을 국제구호개발 비영리기구(NGO) 굿네이버스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굿네이버스의 학대피해아동 심리치료 지원 사업에 사용되며 굿네이버스 아동보호 전문기관 4개소와 협력 학대피해아동쉼터 2개소의 기관가 지원 사업을 수행한다.


앞서 슈펜은 지난달 마리몬드와 손잡고 학대피해아동을 돕기 위한 콜라보레이션 상품을 출시했다. 해당 상품은 1개 판매될 때마다 900원씩 학대피해아동을 돕기 위한 기금으로 적립되는데, 이 날 이랜드재단의 추가 기부금을 더해 총 2000만원을 1차로 굿네이버스에 전달했다. 배우 진세연도 별도의 초상권 및 일체의 비용 없이 홍보모델로 참여했다.


국내 학대피해아동 심리치료사업 분야는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그 동안 기부가 활발하게 이루어지지 않았던 분야이다. 슈펜은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이 폭력에서 자유로운 세상에서 살고 상처의 본질인 마음을 치유해주고 건강한 사회의 구성원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심리치료 지원사업에 손길을 더했다고 설명했다.


슈펜과 마리몬드의 컬래버레이션 라인 메인 상품은 출시 하루 만에 온라인 스토어에서 매진돼 현재 2차 재생산에 들어갈 정도로 인기가 좋다. 슈펜은 이러한 인기를 20대와 30대 사이에서 유행처럼 번지는 '미닝아웃' 소비 트렌드 때문이라고 밝혔다. 미닝아웃은 뜻이나 가치를 뜻하는 미닝(meaning)과 벽장 속에서 나온다는 뜻의 커밍아웃(coming out)이 결합된 단어다. 본인의 신념을 소비를 통해 드러내고자 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소비패턴을 말한다.

실제로 인권을 위해 행동하는 마리몬드의 콜라보레이션 상품들은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단기간에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마리몬드가 위안부 피해자를 모티브로 진행한 '꽃할머니 프로젝트'에 이어 학대피해아동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프로젝트 나무'에 슈펜 측에서 협업을 먼저 요청했다.


슈펜 CSR 담당자는 "슈펜 고객들이 마음을 함께해주셔서 모아진 기부금에 감사함을 느낀다"며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지 않고 고객들과 직원들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지속적인 사회 공헌 활동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굿네이버스 황성주 나눔마케팅본부장은 "미닝아웃 소비자들에게 큰 관심을 받은 슈펜의 드로우 어 드림 캠페인을 통해 많은 사람이 학대피해아동들에게 관심을 갖게 된 것 같아 기쁘다"며 "굿네이버스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모인 기부금을 국내 학대피해아동의 심리검사 및 치료에 투명하게 사용하고 아이들의 학대 후유증이 감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슈펜은 지난달 임직원들이 직접 모여 학대피해아동을 위한 어린이날 선물을 마련하는 시간을 가졌다. 선물 상자에 슈펜의 신학기 가방과 그림을 그리는 색연필, 스케치북, 슈펜 임직원들의 마음을 담은 편지를 넣었다. 이날 포장된 선물은 현장에서 굿네이버스에 바로 기부됐으며 5월 어린이날에 맞춰 학대피해 아동에게 전달됐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