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북 공여금 350만달러, 北어린이 설사병·폐렴 치료에 배정

최종수정 2019.05.24 09:08 기사입력 2019.05.24 09:08

댓글쓰기

유니세프 "한국 정부 기부 크게 환영"
"항생제 등 필수의약품 전달·사용할 것"
정부 공여금 총 800만달러 중 44% 규모

<사진=유니세프>

<사진=유니세프>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정부가 국제기구의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에 공여하기로 한 800만달러 중 절반 가량이 북한 어린이 폐렴ㆍ설사병 치료에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공여금의 활용계획 등과 관련해 국제기구와 협의를 진행 중이다. 북한 주민의 인도적 위기 상황 시급성을 감안해 최대한 빨리 집행ㆍ지원되도록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UNICEF)가 한국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을 위해 국제기구에 공여하는 800만달러 중 350만달러를 받게 됐다고 24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유니세프 동아시아태평양 지부의 쉬마 이슬람 대변인은 "한국 정부의 관대한 기부를 크게 환영한다"면서 "한국 정부로부터 공여받은 기금은 5살 미만 어린이 45만 명의 설사병을 치료하고 280만명에게 폐렴 치료를 위한 항생제 등 필수의약품을 전달하는 데 사용된다"고 말했다.


현재 북한의 5살 미만 어린이 5명 가운데 1명은 발육부진 상태에 놓여 있고, 3%는 급성 영양실조에 걸려있다. 또한 북한 주민 970만 명은 안전한 식수를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 이로 인해 어린이들은 생명을 위협하는 설사병 위험에 노출돼 있다. 유니세프는 1985년부터 북한에서 어린이 지원 활동을 해왔다. 유니세프는 올해 대북 인도적 지원 활동을 위해 총 1950만 달러 모금을 계획하고 있다. 다만 유니세프의 대북 지원금 분배 방식과 모니터링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정부는 앞서 지난 17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지난 2017년 9월 의결했던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의 북한 아동ㆍ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에 대한 800만 달러 공여를 재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국제기구와 협의를 통해 최대한 빨리 대북 인도적 지원이 이뤄지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23일 "현재 800만 달러 공여 관련 국제기구의 사업제안서 내용에 대해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보통 공여가 이뤄지고 나서 물품 구매하는 등 절차가 통상 3∼6개월 정도 (소요된다)"며 "시급성을 감안해서 그걸 최대한 앞당기겠다는 게 저희 생각이고 그렇게 국제기구와 협의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