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들이엔 역시 본도시락”…5월 매출 껑충

최종수정 2019.05.24 13:49 기사입력 2019.05.24 08:43

댓글쓰기

본도시락 신메뉴.

본도시락 신메뉴.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본아이에프의 프리미엄 한식 도시락 브랜드 ‘본도시락’이 봄나들이 손님을 잡으며 5월 매출액 3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본아이에프에 따르면 올해 5월 본도시락 매출 예상액은 3억800여만원으로 같은 해 동절기인 1월 6000여만원보다 약 500% 신장한 수치다.


본도시락 매출 신장은 자사만의 남다른 영업 전략인 B2B 영업팀 ‘특별영업팀(이하 특영팀)’ 운영이 빛을 발휘했다. 본도시락 특영팀이 일반 주문은 물론, 단체 도시락 고객까지 사로잡았기 때문이다.


본도시락 특영팀은 장소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단체 도시락 주문을 수주하며, 매출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실제로 야외 활동 및 가족 모임이 많은 4~5월에는 밀려드는 주문을 처리하고 직접 배송을 도맡아 하는 등 매주 주말마다 특근을 강행했다.


본도시락 특영팀의 노력은 신규 거래처 발굴로 이어졌다. 여러 대기업에서 각종 행사에 본도시락을 주문하고 있으며, 올해 삼성전기도 5월 행사 식사로 본도시락을 선택했다.

본도시락 특영팀은 단체 주문을 복수의 가맹점에게 배분해 소화하며, 가맹점 간 효율적인 협업 방식을 정착시켰다. 여기에 단체 주문 시 원하는 로고와 응원 문구를 새긴 맞춤 포장 패키지를 제공하며 고객 감동을 이끌어냈다.


메뉴가 한정적이라는 도시락의 고정관념을 탈피한 본도시락만의 다채로운 메뉴 구성도 매출 향상의 요인이다. 본도시락은 ‘계절과 정성을 담은 잘 차린 한 상’이란 콘셉트 아래 전 메뉴에 흑미밥을 제공하고 제철 식재료를 중심으로 다양한 신메뉴도 계속 선보이고 있다.


특영팀 정구표 팀장은 “도시락은 한 끼로 아쉽고 대량으로 구매하기 어렵다는 편견을 깨고 건설현장, 선거사무소, 각종 기업의 행사 내 단체도시락을 납품하며 올봄 사상 최고의 매출을 기록했다”며, “앞으로도 가맹점 간 긴밀한 주문 분담, 탄탄한 메뉴 구성과 맛, 고객을 감동시키는 세세한 서비스 등으로 단체 도시락의 리더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본도시락은 최근 왕의 수라상에 올랐던 우리나라 전통 음식을 도시락으로 재해석한 ‘수라연저육찜 도시락’과 ‘궁중연저육찜 도시락’을 선보였다. 수라연저육찜 도시락은 돼지고기를 특제 간장 소스에 오랜 시간 졸여내 부드러운 식감을 구현한 연저육과 소고기와 느타리버섯, 양파, 대파 등 야채를 달달하면서도 맛깔난 간장 소스로 볶아낸 불고기를 함께 담았다. 궁중연저육찜 도시락은 연저육찜에 다양한 쌈 채소와 향긋한 대파 구이, 매콤한 고추장에 무쳐낸 더덕무침을 곁들여 더욱 풍성한 맛과 식감을 느끼게 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