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액상전자담배 '쥴' 오늘 한국 상륙…"담배업계 지각변동 올까"

최종수정 2019.05.24 09:56 기사입력 2019.05.24 06:37

댓글쓰기

미국서 돌풍일으켰던 액상전자담배 '쥴' 24일부터 본격 국내 판매
쥴 發 담배업계 지각변동 주목

액상전자담배 '쥴' 오늘 한국 상륙…"담배업계 지각변동 올까"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미국 액상전자담배 시장 1위 브랜드 '쥴'이 24일 국내 출시된다.


이날 한국에서 정식 판매되는 쥴 디바이스는 ▲흡입부 ▲유색캡 ▲몸체 ▲USB 충전 도크로 이뤄졌다. 사용 전 흡입부와 몸체 사이 유색캡을 제거하면 된다. 폐쇄형시스템을 이용하기에 액상을 리필해 사용할 수 없어 위생적이다. 특히 국내 출시된 쥴 디바이스에는 '고유의 온도 조절 시스템'을 적용해 미국에 비해 낮아진 니코틴 함량에도 사용자들이 만족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별도의 버튼이나 스위치가 없어 사용이 간편하며, 일반 담배 연소 시 발생하는 담배연기와 담뱃재로부터 자유로워 깔끔한 사용이 가능하다. 쥴만의 특장점인 'USB 충전 도크'도 그대로 적용됐다. 아담 보웬 쥴 랩스 설립자 겸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지난 22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일반 담배와 유사하지 않은 디자인을 구사하기 위해 USB 충전 도크를 활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USB 충전 도크와 함께 키트로 구성된 쥴 디바이스는 3만9000원에 판매된다. 슬레이트와 실버 총 2가지 색상이 출시된다. 이번에 출시되는 팟은 10㎎/㎖ 미만의 니코틴이 함유된 프레쉬ㆍ클래식ㆍ딜라이트ㆍ트로피컬ㆍ크리스프 등 총 5가지 종류다. 4개 팟으로 구성된 리필팩의 가격은 1만8000원, 2개 팟으로 구성된 리필팩의 가격은 9000원이다. USB 충전 도크는 별도 구입이 가능하며, 가격은 5900원이다.


쥴 디바이스와 팟은 이날부터 서울에 위치한 GS25와 세븐일레븐,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에서 판매된다. 추후 CU 등으로 판매처를 확대할 계획이다.

제임스 몬시스 쥴 랩스 설립자 겸 최고제품책임자(CPO)와 아담 보웬 쥴 랩스 설립자 겸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쥴은 건강에 유해한 일반 궐련 담배를 대신할 수 있는 진정한 대안이 될 것"이라며 "한국 진출을 통해 900만명의 한국 성인 흡연자들에게 진정한 대안을 제공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승재 쥴 랩스 코리아 대표이사는 "한국의 담배 관련 규정을 준수하고 소셜커머스 등 마케팅을 금하는 등 청소년 흡연 등을 예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