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실적 줄었지만 고용 더 늘린 대기업

최종수정 2019.05.19 12:44 기사입력 2019.05.19 12: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올 들어 국내 주요 그룹 계열사의 영업이익과 투자액이 큰 폭으로 감소했지만 고용은 작년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59개 대기업집단의 올 1분기 실적, 투자, 고용 현황을 전수 조사한 결과 영업이익 합계는 24조5079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2.4%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또 투자액(유·무형 자산 취득액)도 1년 전보다 30.5%나 감소한 17조7287억원에 그쳤다.

그러나 직원 숫자는 지난 1분기 말 기준 108만7821명으로, 1년 전보다 1만5195명(12.4%)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대기업집단의 영업이익과 투자가 올들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은 글로벌 반도체 시황 악화로 이른바 '반도체 코리아 연합'으로 불리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실적이 급격히 줄어든 게 주된 요인으로 지적됐다. 실제로 삼성과 SK그룹의 영업이익이 총 10조9118억원이나 줄어들면서 전체 59개 그룹 감소액(11조7420억원)의 92.9%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LG(3343억원↓), 한화(3179억원↓), GS(3051억원↓), 포스코(2131억원↓), 롯데(1353억원↓), OCI(1319억원↓), 두산(1186억원↓), 대우조선해양(1134억원↓), 현대중공업(1100억원↓) 등도 1000억원 이상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도 삼성과 SK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5조868억원(58.9%)과 1조2562억원(22.5%)이나 줄어들며 전체 투자 감소를 주도했다. 59개 그룹 가운데 1조원 이상 투자가 줄어든 곳은 이들 2개뿐이었다.


KT와 신세계의 경우 1년 전보다 투자를 2003억원(24.3%), 1184억원(66.2%) 각각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삼성과 SK는 실적·투자 부진에도 불구하고 일자리창출 성적에서도 나란히 1·2위에 올랐다. 삼성은 직원 수가 1년 전보다 6230명(3.2%) 늘어난 20만242명으로 20만명을 돌파했고, SK는 4160명(6.9%) 증가한 6만4203명으로 집계됐다.


이어 현대차(2622명), CJ(2503명), LG(1732명) 등이 비교적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반대로 현대중공업(2131명)과 효성(1496명), 두산(1050명) 등은 1000명 이상 줄었다.


CEO스코어는 "주요 그룹의 실적과 투자가 큰 폭으로 감소했으나 일자리가 1년 전보다 1만5000명 이상 늘어난 것은 정부의 고용확대 정책 등에 호응해 대기업들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에 나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