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G 대결의 장 'V50→갤럭시S10'…이통사 현금전쟁 격화

최종수정 2019.05.19 11:10 기사입력 2019.05.19 11:10

댓글쓰기

이통3사, 출시 한달 지난 갤럭시S10 5G 지원금 상향
경쟁의 장이 V50에서 갤럭시S10 5G로 옮겨가는 모양새
이달 중 5G 가입자 50만명 넘을 수도

5G 대결의 장 'V50→갤럭시S10'…이통사 현금전쟁 격화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이동통신3사의 5G 주도권 경쟁이 점입가경이다. KT와 LG유플러스에 이어 SK텔레콤까지 삼성전자 '갤럭시S10 5G'의 공시지원금을 대폭 상향하며 치열한 5G 가입자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


19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전날 갤럭시S10 5G 256GB·512GB 모델 공시지원금을 최대 15만5000원 상향했다.


공시지원금은 슬림(월 5만5000원) 요금제 기준, 기존 32만원에서 42만5000원으로, 스탠다드(월 7만5000원)는 42만5000원에서 58만원으로 상향됐다. 프라임(월 8만9000원)·플래티넘(월 12만5000원) 요금제에서 기존 각 48만원, 54만6000원이었던 공시지원금은 63만원으로 올랐다.


SK텔레콤의 이 같은 결정은 KT, LG유플러스의 갤럭시S10 5G 공시지원금 상향에서 비롯됐다. 11일 KT가 갤럭시S10 5G 공시지원금을 최대 28만원 상향한 데 이어 17일 LG유플러스도 최대 29만원 올렸기 떄문이다. 소비자의 이통사 선택에 있어 공시지원금이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SK텔레콤도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었다. SK텔레콤은 "경쟁사 대응 차원에서 공시지원금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반면 SK텔레콤은 LG전자 'V50 씽큐'의 공시지원금은 기존 최대 77만3000원에서 59만8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5G 주도권을 쥐기 위한 이통3사의 경쟁의 장이 V50에서 갤럭시S10 5G로 전환되는 모양새다.

이통3사가 V50에 이어 출시 한 달이 지난 갤럭시S10 5G에서도 현금 경쟁을 벌이면서 더 많은 소비자가 5G 시장으로 밀려들어올 것으로 보인다. 이달 중 5G 가입자가 50만명을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 통신업계 관계자는 "5G 품질이 극초기와 비교해 안정화된 데다 갤럭시S10 5G에 V50까지 합세하면서 5G 가입자 확산과 이통3사의 경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