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바구니 물가, 최근 1년새 최고 수준…맛살·된장·참치캔 ↑

최종수정 2019.05.15 06:00 기사입력 2019.05.15 06:00

댓글쓰기

한국소비자원, 4월 다소비 가공식품 가격동향 발표

장바구니 물가, 최근 1년새 최고 수준…맛살·된장·참치캔 ↑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장바구니 물가가 최근 1년새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다.


15일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품목의 4월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구매비용은 12만4229원으로 전월 대비 0.6% 상승했다. 전년 동월에 비해서는 1.3% 올랐다.

유통업태별로는 대형마트가 평균 11만7690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다음으로 전통시장(11만7714원), 기업형수퍼마켓(SSM)(12만6223원), 백화점(13만5288원) 순이었다. 전통시장의 경우 유일하게 전년 동월 대비 구매 비용이 줄었다.


품목별로 보면 전월에 비해 맛살과 된장 가격은 오르고 시리얼과 오렌지주스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품목 중 가격이 상승한 품목은 맛살(3.9%)과 된장(3.9%), 참치캔(3.0%) 등 16개였다. 특히 스프는 최근 3개월 연속 가격이 상승했으며 지난 12월 이후 가격이 하락했던 어묵은 4월 들어 가격이 상승했다.


장바구니 물가, 최근 1년새 최고 수준…맛살·된장·참치캔 ↑ 썝蹂몃낫湲 븘씠肄

전월 대비 가격이 하락한 품목 수는 시리얼(-3.4%)·오렌지주스(-2.4%)·냉동만두(-0.9%) 등 10개였다. 냉동만두는 지난 1월 이후 하락세가 이어졌다.

조사대상 30개 품목 중 두부, 시리얼, 즉석밥은 전통시장, 햄, 국수, 식용유는 대형마트가 가장 저렴했다. 생수, 카레, 치즈는 SSM, 어묵, 케첩, 콜라는 백화점에서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었다.


유통업체별 가격 차이가 가장 큰 품목은 두부였으며, 시리얼, 생수, 햄, 국수 등도 가격 차이가 컸다. 가장 저렴한 품목 수는 대형마트가 13개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전통시장(11개), SSM(3개)과 백화점(3개) 순이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생필품 가격정보가 주간 단위로 제공되고 있는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 등을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