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삼성 노조 "전향적 교섭안 없으면 21일부터 무기한 전면파업"

최종수정 2019.05.14 15:32 기사입력 2019.05.14 15: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조가 전면 파업 가능성을 시사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14일 제28차 교섭을 앞두고 발표한 성명에서 회사 측이 전향적인 교섭안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 21일부터 무기한 전면 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노조는 "회사는 2018년 임단협 제시안을 7개월 동안 미루다 올해 1월10일 첫 제시안을 냈다"면서 "하지만 이 제시안에는 노조 요구 사항을 반영하지 않았고, 이후 지금까지 추가 제시안조차 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지금까지 임단협 교섭 자리에 사장은 한 번도 참석하지 않았으며, 회사 쪽 교섭 대표도 두 차례나 경질하는 등 시간만 끌고 있다"며 "이는 회사가 교섭할 의지가 없다는 것으로 노조는 쟁의권을 이용해 회사 측에 최후통첩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우선 17일 회사 내 지정 장소에 천막을 치고 노조 위원장이 단식농성에 들어간다고 전했다. 이어 20일 사외 집회를 시작으로 21일부터 무기한 전면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주장했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해 6월부터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에 들어갔으나 기본급 인상, 작업 전환 배치 때 노조 합의 명문화, 노동 환경 개선을 위한 신규 직원 채용 등 쟁점 안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지난해 10월 이후 지금까지 모두 62차례에 걸쳐 250시간의 부분 파업을 벌였고 회사도 지난달 말 프리미엄 휴가를 명령해 닷새 동안 공장 가동을 중단하는 등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