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한국당, ‘투정의 끝판왕’…체면치레가 중요한가”

최종수정 2019.05.14 15:24 기사입력 2019.05.14 15:24

댓글쓰기

“민생 앞에 한국당만을 위한 특별대우는 없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14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투정의 끝판왕”이라며 “체면치레가 중요한가”라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1대1영수회담과 원내교섭단체만 참가하는 여야정협의체가 아니면 대화할 수 없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올해 들어 국회 한번 제대로 열지 못한 상황에서 한가하게 회담의 형식을 따질 때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유불리를 따질 만큼 민생이 여유롭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야 5당 회담에 참석한 이후 대통령과 1대 1로 회담을 하든, 담소를 나누든 마음대로 하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 삶을 인질로 삼고 있는 한국당, 제1야당으로서 무한책임을 느껴라”라며 “민생 앞에 한국당만을 위한 특별대우는 없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