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일 관계 개선하려면 日 입국 금지 부터 풀어야"

최종수정 2019.05.08 11:28 기사입력 2019.05.08 11:28

댓글쓰기

북 소식통, 일 언론에 발언
일 정부 조건없는 북일 정상회담 개최의사에 조건 달아
도쿄 올림픽 겨냥한 언급 추정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일 밤 총리 공저(公邸)에서 기자들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조건없는 북일 정상 회담 추진 방침을 확인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6일 밤 총리 공저(公邸)에서 기자들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조건없는 북일 정상 회담 추진 방침을 확인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북한이 북ㆍ일 정상회담 개최 조건으로 북한 국적자의 일본 입국 금지 조치 해제를 언급했다. 일본의 약점인 도쿄올림픽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일본 도쿄신문은 8일 북한 소식통이 "북ㆍ일 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일본이 먼저 인적 왕래를 인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최근 조건없는 북ㆍ일 정상회담 개최를 희망하는 상황에 대한 북측의 반응으로 파악된다.

소식통은 "지금이든 아니든, (북한과 일본이) 정부 간 정식적인 대화를 하는 것은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인적 왕래를 제재에 넣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2016년 2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독자 제재 조치로 북한국적자의 입국을 금지했다. 또 재일 북한 당국(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ㆍ조선총련) 직원 및 해당 직원의 활동을 보좌하는 입장에 있는 자가 북한을 방문한 이후 재입국하는 것도 원칙적으로 금지했다. 모든 북한 선박의 입항금지, 대북송금 원칙적 금지 등의 조치도 시행하고 있다.


이번 발언은 일본의 제재 중 인적교류에 대한 부분을 수정해야만 북ㆍ일 대화에 나설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양국간 신뢰조치 확보 조치가 이뤄져야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의미이다. 일본과 달리 북한이 대화의 조건을 내걸고 있는 셈이다. 다만 신문은 일본 정부에 이같은 북한의 방침이 전해졌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요구는 일본 측으로서도 무시하기 힘든 부분이 있다. 내년에 열리는 도쿄 올림픽 흥행을 위해서는 북한 선수단의 참가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북한 국적자 입국 금지 문제를 풀어야 한다. 이런 상황을 염두에 둔듯 북측 소식통도 도쿄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정부간 공식대화가 중요하다. 도쿄 올림픽도 앞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베 정부는 도쿄 올림픽을 국제적으로 일본의 영향력을 과시할 절호의 기회로 보고 있다. 납치자 문제 해결에 집작하던 아베 총리가 최근 조건 없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히는 것도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염두에 둔 것일 수 있다.


북ㆍ일 대화를 추진중인 일본 정부는 이례적으로 스가 요시히데 관방상이 9일 미국을 방문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회담하는 등 미국과 대북 협상에 대해 조율할 예정이다. 스가 관방상이 해외를 방문하는 것은 2012년 취임이후 두번째다. 스가 관방상은 7일에도 기자들에게 "북ㆍ일 평양선언에 기초해 납치ㆍ핵ㆍ미사일 등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국교 정상화를 지향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