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남기 "주세 개편안 발표 늦어지면 세제개편안 낼 때 포함"

최종수정 2019.05.08 10:57 기사입력 2019.05.08 10: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정부로서는 최대한 빨리 확정하고자 하고, 혹시 늦어진다면 세제개편안을 낼 때 포함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주세 개편안 발표 지연에 대해 이같이 말하며 주종 및 업계 간 이해관계가 상이한 점, 업계에서 대비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 등에 당초 발표계획보다 늦어졌다고 설명했다.

당초 정부는 5월 초에 주세 개편안을 내놓겠다고 했지만 주종 및 업계 이해당사자 간 의견 조율 등의 문제로 발표를 연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환율 급등과 관련, "환율은 시장 수급에 의해 결정되는 게 맞지만 시장 이외의 특별한 움직임에 따른 쏠림 등 이상징후에 대해서는 늘 대비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며 "환율에는 미국과 그 외 국가들의 경제, 미ㆍ중 무역협상, 수출이 어려운 국내 상황 등이 복합 작용했다"고 말했다.


외국인 자금유출 우려에 대해서는 "지난주 외국인 채권자금이 1조원가량 순유입했다"며 "외국인 채권투자 가운데 중장기 투자 비중이 4분의3 수준인 점 등을 볼 때 급격한 자본 유출입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판단했다.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해선 "협상이 진전하면서 잘 마무리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그는 "최악의 상황도 배제할 순 없으나 상당 부분 협의가 진전된 것으로 알고 있고, 협상 막바지에 와있는 것 같다"며 "다만 우리 의지에 의해 결정될 상황이 아닌 만큼 정부로선 극단적인 경우에 대비해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분기 경상수지 흑자 폭이 줄어든 것을 두고는 "크게 나쁜 성적은 아니라고 본다"며 "월 단위로 보면 83개월 연속 경상수지 흑자를 기록했다는 점도 유념해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