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포트라이트' 박유천측 "황하나, 나체사진으로 협박…애증관계였다"

최종수정 2019.05.03 14:52 기사입력 2019.05.03 09:40

댓글쓰기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같은 혐의로 구속된 전 연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로부터 협박을 받아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화면 캡처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같은 혐의로 구속된 전 연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로부터 협박을 받아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와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황 씨가 박 씨를 지속적으로 협박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스타게이트 '약의 고리'를 주제로 특권층의 마약게이트를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박 씨의 친척 A 씨는 "둘이 너무 트러블이 많았고 애증의 관계였다고 생각이 든다"면서 "유천이한테 여러 가지로 협박도 많았다"고 밝혔다.


A 씨는 "유천이 자는데, 개인 나체 사진을 찍어서 저한테 보낸 적도 있다. 어디 있냐고, 빨리 5분 안에 찾아오지 않으면 (사진) 뿌릴 거라고 했던 적도 있다"면서 박 씨와 결별 후에도 황 씨의 협박은 계속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 씨가 벽에 머리를 찧으면서 아니라는데 우리도 모르겠더라"며 "어쨌든 양성이 나왔으니 오죽하면 미국에서 좀 부탁을 해서 혹시 상습 복용자와 성관계나 동거 생활에서도 나올 수 있는 확률이 있는지 의뢰를 해놨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직원은 "남자가 약물을 한 남용자고, 여성하고 성관계하면 정액 속에도 분명히 마약 성분이 있다.그건 지금 이론적으로 확인이 되는데, 지금은 그 반대인 경우다. 제가 보기에는 좀 힘들 거 같다"고 설명했다.

박 씨는 지난해 여름과 올해 2~3월, 황 씨와 함께 필로폰 1.5g을 3차례 구입해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황 씨의 자택에서 7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 씨를 오늘(3일) 오전 수원지검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