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판문점1주년 무시…"문 대통령 얼굴에 침뱉는 어리석은 행동"

최종수정 2019.04.29 09:47 기사입력 2019.04.28 12:51

댓글쓰기

"남한의 선의, 수도꼭지처럼 틀면 나오는 것 아니다"
해외 전문가들, 북한의 남한에 대한 지속적 냉대 비판
北, 판문점 선언 1주년 행사 불참하고 오히려 대남비난


27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에서 열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남북 정상이 처음 조우한 군사분계선에서 미국의 첼로 거장 린 하렐이 바흐의 무반주 첼로 조곡 1번을 연주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7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에서 열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남북 정상이 처음 조우한 군사분계선에서 미국의 첼로 거장 린 하렐이 바흐의 무반주 첼로 조곡 1번을 연주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북한이 판문점 선언 1주년 행사에 불참한데 이어 오히려 남한을 비난하는 입장을 발표하는 등 남측을 지속적으로 무시하는 행태를 보이는 것에 대해 "어리석은 행동"이라는 비판이 해외 전문가들로부터 나오고 있다.


어제인 27일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서는 한·미·중·일 4개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 10여명이 노래하는 평화와 화합의 선율이 울려펴졌다.


아티스트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께 거쳐 간 판문점 내 장소 6곳을 따라 이동하는 형식으로 대중음악과 클래식 공연, 미디어 아트 등 장르를 넘나들며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사했다.


그러나 북한은 행사에 동참하지 않았다. 정부는 지난 22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에 행사 계획을 통지했으나 북한은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히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이날 '비망록'을 발표,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를 이어나갈지 과거로 되돌아갈지 사이에서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고 경고장을 날렸다.

조선중앙통신도 같은 날 논평에서 지난달 실시된 '동맹 19-1' 등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강도 높게 비난하며 "미국과 남조선 당국의 이중적 행태를 예리한 눈초리로 주시하고 있다"고 위협했다.


판문점선언 1주년의 가치와 실질적·상징적 의미를 고려하면, 북한의 이 같은 남한 냉대는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27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에서 열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군인들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7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에서 열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군인들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로버트 갈루치 전 국무부 북핵특사는 4·27판문점선언에 대해 "남북한 모두 관계개선으로 이익을 얻었고, 남북한의 긴장이 줄어들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마크 피츠패트릭 전 국무부 비확산 담당 부차관보도 판문점 선언 이전 상황과 비교할 때 "남북한의 변화는 매우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2017년까지 이어진 위기 상황을 고려할 때, 남북관계와 긴장 완화 측면에서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평가와 상반되는 북한의 최근 행보에는 "어리석은 행동"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북한 전문가 에이단 포스터-카터 영국 리즈대 명예교수는 북한전문매체 NK뉴스 기고문에서 "한국의 노력을 폄하하는 북한의 행태는 문 대통령의 얼굴에 침을 뱉는 것으로, 이는 단견에서 나온 어리석은 짓"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시정연설에서, 문 대통령의 북·미대화를 견인하려는 노력을 '오지랖'으로 평가절하한데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남을 두 번이나 주선해 준 데 대해 감사는 못할 망정, 다 쓴 화장실 휴지처럼 치워버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포스터-카터 교수는 "남한의 선의는 마치 수도꼭지처럼 틀기만 하면 나오는 것이 아니"라면서 북측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27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에서 열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외국 귀빈들이 맞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7일 경기도 파주 판문점에서 열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외국 귀빈들이 맞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편 27일 판문점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북한군은 거의 밖에 나와 있지 않았고, 가끔 나와서 사진만 찍고 돌아갔다고 군 관계자는 취재진에게 설명했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이날 행사를 맞아 영상 메시지를 보내 "판문점선언 1주년이 모든 한국인에게 평화의 새 시대를 가져다주기를 기도한다"고 축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