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1분기 영업익 전년비 21%↑…"팰리세이드 효과"(상보)

최종수정 2019.04.24 14:03 기사입력 2019.04.24 14: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현대자동차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8249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1% 증가했다. 팰리세이드를 비롯해 싼타페, G90 등 신차효과로 제품 믹스가 개선되며 수익성이 증대된 영향이다.


24일 현대차는 2019년 1분기 경영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실적이 매출액 23조9871억원, 영업이익 8249억원, 당기순이익 9538억원 이라고 밝혔다. 이는 각각 전년동기대비 6.9%, 21.1%, 30.4% 증가한 수치다.

현대차 관계자는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되는 가운데에서도 G90, 팰리세이드 등 최근 출시한 신차들의 판매 호조가 제품 믹스 및 수익성 개선으로 이어졌다"며 "특히 팰리세이드가 가세하며 싼타페와 함께 당사의 SUV 판매 증가를 이끌어 1분기 수익성이 전년 동기대비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다만 R&D 관련 비용 증가와 이종통화 하락에 따른 환율 영향 등으로 이 같은 믹스 개선 효과는 일부 상쇄됐다. 현대차는 올해 신형 쏘나타 출시에 이어 하반기 신형 G80, 베뉴, 제네시스 GV80 등 신차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판매 경쟁력 제고는 물론 제품 믹스 강화를 통한 수익성 개선에 주력할 계획이다.


매출액의 경우 SUV 차급의 판매 증가 및 미국 시장에서의 인센티브 하향 안정화 등으로 자동차 부문의 매출이 증가하고, 금융부문의 중고차 수익 증가요인이 더해지며 전년대비 6.9% 증가했다.

매출원가율은 G90, 팰리세이드의 신차 효과에 따른 믹스 개선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대비 0.8%포인트 낮아진 83.7%를 보였다. 영업부문 비용은 연구비 및 신차 출시에 따른 판촉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대비 10.8% 늘어난 3조878억원을 기록했다.


그 결과,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21.1% 증가한 8249억 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률은 3.4%로 전년 동기대비 0.4% 포인트 상승했다.


올해 1분기 판매실적은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대비 2.7% 감소한 102만1377대를 판매했다. 국내 시장의 경우 G90, 팰리세이드 등의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대비 8.7% 증가한 18만3957대를 판매했지만, 해외 시장에서는 미국, 중국 등 주요 시장에서의 판매가 감소하며 전년 동기대비 4.9% 줄어든 83만7420대의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현대차는 향후 글로벌 경제의 지속적인 성장 둔화 우려 속에서 통상환경 악화 및 자동차 산업의 저성장 기조로 불확실성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완벽한 품질과 상품성을 갖춘 신차 출시로 브랜드 경쟁력을 제고해 미국, 중국 등 주력시장에서의 점유율을 조기에 회복하고 인도, 아세안 등 신흥시장에 대한 대응력도 강화해 실적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시장에서의 신형 SUV 돌풍이 향후 미국 등 주요 시장에서도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중국 시장에서도 다양한 신차가 본격적으로 판매될 예정"라며 "신차들의 글로벌 시장 조기 안착 및 초기 판매 붐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