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총 ‘다수결’ 꼼수…불난 집에 기름 부은 것”

최종수정 2019.04.24 08:24 기사입력 2019.04.24 08:24

댓글쓰기

“오신환 사보임 하면 문명사회 일원 아냐”
“당이 이 상태로 존립하기는 어려울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은 24일 바른미래당이 의원총회에서 다수결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합의안을 추인한 것과 관련해 “당론은 아니지만 그래도 당이 추인을 할지 말지 결정은 해야 되는 거니까 다수결로 정하겠다는 건 아주 묘한 꼼수”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첫 번째 당론 아니다, 두 번째 당론이 아니기 때문에 누구에게도 강제할 수 없다, 세 번째 당론이 아니니까 결정에 반하는 의원이 있다 하더라도 사보임 절대 못 한다”라며 “이 세 가지를 약속을 하고 표결에 들어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신환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의 사보임 가능성에 대해 “진짜 사람이 할 수 없는 일”이라며 “당이 어떤 강제도 할 수 없다는 걸 수없이 약속을 했는데 (그럴 경우) 문명사회 일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렇게 되면 당이 이 상태로 존립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정말 모든 것을 다 원점으로 돌리는 행위가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현재 당의 상황과 관련해 “집으로 치면 리모델링을 적당히 해서 다시 돌아가게 할 수 있는 수준이 있고, 완전히 허물고 새 집을 짓는 재건축이 아니면 답이 없는 그런 상황이 있다”며 “제가 보기에 후자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손학규 대표 책임론에 대해서는 “임계점을 점점 넘는 것 같다, 보궐선거 참패로 불만이 터져 나왔는데 진정성 있는 사과와 반성 한마디 없었고, 그다음에 전혀 비전을 제시하지 못했다”며 “그런 상황에서 어제 사태가 터졌기 때문에 이게 완전 불 난 집에 기름 부은 것 ”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