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뷰④]신하균 "이광수, 실제로 낯가리고 진지해…외모 빼고 닮고파"

최종수정 2019.04.22 15:35 기사입력 2019.04.22 15:35

댓글쓰기

[이이슬 연예기자]

[인터뷰④]신하균 "이광수, 실제로 낯가리고 진지해…외모 빼고 닮고파"

배우 신하균이 이광수와 연기 호흡이 좋았다고 말했다.


신하균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 개봉을 앞두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작품에 대해 말했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 분)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분),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다.


영화에서 형제로 호흡을 맞춘 이광수에 대해 신하균은 “이광수가 집중하고 몰입하는 모습은 처음이었다. 굉장히 준비를 많이 해왔다. 광수 씨도 애드리브를 하지는 않았다. 많은 고민을 통해 계산한 것들을 현장에서 보여줬는데 그런 모습이 좋았다”고 말했다.


신하균은 “모니터로 보거나 연기를 하면 광수가 아니라 동구의 모습이더라. 그래서 저도 자연스럽게 나온 거 같다. 호흡이 정말 좋았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끝나고 나면 같이 식사도 하고 반주도 하며 시간을 보냈다”고 전했다.

[인터뷰④]신하균 "이광수, 실제로 낯가리고 진지해…외모 빼고 닮고파"

그러면서 “실제 광수는 TV 속 모습과는 다르다. 낯가림도 있고 진지하고 생각도 있다. 아마 관객들도 작품을 보고 나서 광수에 대한 생각이 바뀔 것 같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일각에서 이광수와 닮았다는 반응에 대해 신하균은 “이광수를 닮고 싶다. 외모 빼고. 인품이 좋은 친구 같다. 성실하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5월 1일 개봉한다.


이이슬 연예기자


사진=NEW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