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주식 LGU+부사장, 동탑산업훈장 수상

최종수정 2019.04.22 10:00 기사입력 2019.04.22 10:00

댓글쓰기

5G 장비 국산화 확대 앞장, 협력사와 동반성장 공로 인정

최주식 LGU+부사장, 동탑산업훈장 수상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 부사장(사진)이 22일 동탑산업훈장을 수상한다.


최 부사장은 이날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리는 ‘2019년 과학·정보통신의 날’ 기념식에서 성공적인 5G 상용화 및 사업화 공로를 인정받아 동탑산업훈장을 받는다.


현행 ‘상훈법’에 의거하여 정부가 수여하는 산업훈장은 1962년부터 57년간 운영되고 있다. 국가산업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자에게 수여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과학·정보통신의 날’을 맞이하여 기념식을 개최하고 산업훈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최주식 부사장은 유비쿼스, 다산네트웍스 등 국산 장비 제조사와 협력해 5G 장비의 국산화를 확대하는데 적극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벤타VR, 삼지전자 등 협력사와 동반성장은 물론 5G 핵심기술 확보를 통한 서비스 상용화로 새로운 고객 가치를 발굴하는데 기여했다.


특히 스마트드론 관제시스템과 영상전송솔루션, 중장비 원격제어 기술, 자율주행차 실증,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 등 5G B2B 서비스 사업화 준비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 부사장은 1984년 LG전자 생산기술연구소에 입사해 1994년 LG그룹을 거쳐 1999년부터 LG텔레콤에 합류했다. LG유플러스에서 4G 사업추진단장, 모바일·홈 사업총괄, 서비스 개발총괄 등 주요사업 핵심 부서장을 두루 거치며 탁월한 성과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5G 사업추진단장을 맡아 성공적인 5G 상용화를 이끈데 이어 현재 기업부문장을 역임하며 다양한 5G B2B 서비스를 발굴하고 있다.


최 부사장은 “올해 본격적인 5G 시대가 열린 만큼 여러 협력사들과 동반성장을 통한 생태계 조성에 힘쓰는 한편, 5G 서비스로 고객들의 일상생활을 변화시킬 수 있는 가치를 발굴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