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독거어르신 친구가 된 'SKT 누구'

최종수정 2019.04.22 10:00 기사입력 2019.04.22 10:00

댓글쓰기

독거어르신 친구가 된 'SKT 누구'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SK텔레콤의 인공지능스피커 누구가 독거 어르신의 친구로 거듭난다.


SK텔레콤은 독거 어르신 대상 'ICT 돌봄 서비스' 시범사업을 22일부터 시행한다. SK텔레콤은 전국 사회경제연대 지방정부협의회 회원 중 서울 성동구 등 8개 지자체의 독거 어르신 2100명에게 누구를 보급하고 지자체에 따라 스마트 스위치, 문열임감지센서 등을 추가로 제공한다.


누구는 감성대화, 음악, 뉴스, 날씨, 운세 등의 기능을 통해 독거 어르신의 외로움을 달래는 친구 역할을 한다. 또 홈 IoT 기기와 연동해 거동이 불편한 독거 어르신이 보다 편리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돕는다.


SK텔레콤은 연내 ▲복약 지도, 일정 알림 등이 가능한 '행복소식', ▲치매 사전 예방?진단이 가능한 '행복게임' ▲건강 관련 콘텐츠를 제공받을 수 있는 '건강톡톡' 등 어르신 특화 서비스도 추가한다.


또한 SK텔레콤은 사회적 기업 행복한 에코폰과 ICT 케어센터를 연다. 이곳에서는 누구를통해 수집된 각종 데이터를 모니터링한다. 독거 어르신가정에서 이상 징후가 포착되면 심리상담, 비상알림, 방문조치 등 실시간 대응에 나선다. ADT캡스와의 연계를 통해 야간에도 119 비상 호출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자자체에서는ICT 돌봄 서비스를 담당할 현장 관리 매니저 20명, ICT케어센터 상주 인력(심리 상담가, 데이터 분석가 등) 5명 등 총 25명의 인건비를 부담한다.


ICT 돌봄 서비스와 ICT 케어센터 개소는 '기술이 이웃이 되다'이라는 슬로건 아래 지난해말부터 추진 중인 '행복 커뮤니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시작됐다. 행복 커뮤니티는 SK텔레콤의 인프라와 ICT 기술을 사회와 공유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SK텔레콤은 ICT 돌봄 서비스 캠페인도 실시한다. 캠페인 참여는 행복 커뮤니티 캠페인 사이트에 접속해 ICT 돌봄 서비스에 대한 응원?공감 메시지를 작성하고 온라인상에 공유하면 된다. SK텔레콤은 해당 캠페인을 통해 받은 응원?공감을 활용, 향후 본사업이 더욱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22일 오후 을지로 본사에서 ICT 돌봄 서비스 시행과 ICT 케어센터 개소를 기념하며 '행복 커뮤니티 론칭 세리모니'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등이 참석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ICT 돌봄 서비스 시행을 시작으로 SK텔레콤의 인프라와 혁신적인 ICT 기술을 통해 우리 사회의 난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