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고] 60주년 맞은 원자력연구원 연구지원 절실

최종수정 2019.04.22 11:40 기사입력 2019.04.22 11:40

댓글쓰기

[기고] 60주년 맞은 원자력연구원 연구지원 절실

올해는 원자력연구원 60년을 맞는 해이다. 원자력연구원은 우리나라 국가연구소의 효시이다. 원자력연구소에서 분화돼 나온 기관들도 다양하다. 방사선을 이용한 의학연구기관인 원자력의학원과 원자력 안전관리 전문기관인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핵안보 전담기관인 원자력통제기술원 등이 특화된 기관이다. 원전설계기술을 바탕으로 산업체로도 분화했다. 핵연료를 생산하는 한전원자력연료와 원전의 심장인 원자로를 설계하는 한국전력기술의 원자로설계개발단이다. 벤처기업 육성에도 앞장서서 국가 연구소 중 가장 먼저 창업보육센터를 설립했다. 2002년에는 원자력연구원의 창업보육센터를 졸업한 벤처기업들이 대덕연구단지 내에 원자력밸리를 조성하기도 했다.


1인당 국민소득이 60달러도 되지 않던 시절에 국가의 결단으로 원자력연구를 시작했다. 정부의 꾸준한 지원으로 50년 만인 2009년에 요르단에 연구용 원자로를 수출했다. 불모지에서 시작해서 최첨단 기술의 집약체를 수출까지 한 사례는 세계적으로 찾기 쉽지 않다. 사용후연료 관리 부담 경감을 위해 10여년을 연구한 고속로와 건식재처리 연구는 2015년 한미 원자력협정 개정 때 기술의 본산인 미국과 협상을 할 정도였다. 건식재처리는 핵확산을 방지하면서도 사용후연료 처리가 가능한 기술로서 한미공동연구의 주제가 됐다.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한 소형원전인 스마트 원전은 사우디아라비아로부터 1억달러의 투자를 받아 건설예비설계를 마쳤다. 요르단 연구로에 이어 우리 원자력 기술을 중동 부국에 확산시켰다. 그 외에도 원전 안전검증 설비인 아틀라스와 사용후연료 처분장을 위한 지하 처분연구시설, 경주 양성자가속기, 정읍 방사선연구소 등 세계적 연구 인프라를 갖췄다.


그러나 창립 60주년을 맞는 원자력연구원의 주변 환경은 엄혹하다. 과거에는 연구에만 몰두하면 되었지만 이제는 지역 주민과 시민단체와도 소통해야 한다. 원자력이라는 특수성으로 연구활동에는 더욱 엄격한 기준이 제시되고 있다. 원전 감소는 원자력연구개발기금의 축소로 이어져 연구비가 줄어들 것은 분명하다. 과거와 같은 정부의 전폭적 지원도 기대하기 어렵다. 또 지난 60년간 키워온 주력 연구인 에너지보다는 방사선 연구, 원자로보다는 해체 기술이 강조되고 있다. 원자력의 본질적 가치는 원자력에너지의 활용에 있다. 본질적 연구 없이 세계 연구기관으로 존립하기는 쉽지 않다.


원자력과 같은 거대과학 연구는 정부의 관심과 지원 없이는 불가능하다. 해외의 원자력 연구소들도 모두 국가 연구소이다. 연구는 미래의 가능성에 도전하는 것이다. 현재의 상황이 어렵다면 돌파할 수 있는 기회를 연구에서 찾아야 한다. 원자력을 둘러싼 논란으로 연구가 위축돼서는 안되는 이유이다. 지난 1일 취임한 박원석 원장은 제2연구원 부지를 찾겠다고 한다. 대덕연구원 부지가 확장의 한계에 달해 새로운 도약의 발판으로 추진하고 있다. 창립 30년 후 대전에 정착했다. 그로부터 다시 30년이 지났으니 새로운 부지를 찾을 만하다. 그러나 연구소의 노력만으로는 불가능하다.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


우리나라 최초의 원자로인 트리가(TRIGA) 연구로 건물은 근대 건축의 거장 김중업씨가 설계했다고 한다. 일개 연구 건물을 거장이 설계할 정도로 의미를 둔 것이다. 지난 60년간 원자력연구원은 여러 국가들이 선망하는 국격의 기술을 확보하는 선봉에 서왔다. 60년 전에 국가에 꿈을 주었듯이 앞으로 60년은 개척자의 정신으로 돌아가 미래 세대에 꿈을 주는 원자력 기술을 만들어야 한다. 원자력연구원이 추구하는 가치는 '원자력으로 더 나은 삶을'이다. 원자력연구원이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연구를 할 수 있도록 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있어야 할 것이다.

정동욱 중앙대 에너지시스템공학부 교수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