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세월호 막말' 차명진 비판…“인간이길 포기”

최종수정 2019.04.16 13:52 기사입력 2019.04.16 13:52

댓글쓰기

“사죄와 참회 속에 조용히 살아가라”

바른미래당, '세월호 막말' 차명진 비판…“인간이길 포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16일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막말을 한 차명진 자유한국당 전 의원을 향해 “인간이길 포기한 차 전 의원은 사죄와 참회 속에 조용히 살아가라”고 밝혔다.


노영관 바른미래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아직도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밝혀지지 않은 채 그 울분과 슬픔은 고스란히 유가족들의 몫으로 남아 있다”며 “그 아픔을 비아냥거리듯 망언 릴레이 속에 차 전 의원의 극악한 망언은 가히 엽기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식을 가슴에 묻고 잊을 수 없는 아픔을 안고 사는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또 한 번의 비수를 꽂은 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차 전 의원 자신이 세월호 유가족이었다면 과연 그런 막말을 내뱉을 수 있었을까”라며 “막장에 치달은 제 정신이 아닌 망언 발언으로 정치 인생도 끝내야 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노 상근부대변인은 “비인격적인 폭탄 발언과 거침없이 막 나가는 엽기적 저주 발언을 개혁인 양 착각마라”라고 비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