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G일주일] KT, 가입자 모으려 계열사 최대 85만원 지원

최종수정 2019.04.12 11:15 기사입력 2019.04.12 09:15

댓글쓰기

KT, KT M&S와 CS 등에 공시지원금 외 보조금 지급
페이백, 사전신청 등 다양한 방법
일각에서는 단통법이 금지한 이용자 차별이라는 지적도
KT "직원 복지 차원의 혜택일 뿐"

5일 서울 강남에 위치한 KT ON 식당에서 5G 사전예약 가입자 50여명을 초청한 런칭행사가 열렸다. 행사에 참석한 사전예약 고객들이 개통을 진행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5일 서울 강남에 위치한 KT ON 식당에서 5G 사전예약 가입자 50여명을 초청한 런칭행사가 열렸다. 행사에 참석한 사전예약 고객들이 개통을 진행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KT 가 초기 5G 가입자 확대를 위해 본사뿐 아니라 계열사 직원에게도 대규모 추가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두고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이 금지한 이용자 차별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KT는 직원 복지의 일환이라고 해명했다.


12일 아시아경제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KT는 KT M&S(유통), KT CS(콜센터) 등 계열사 임직원에 갤럭시S10 5G 구매 시 공시지원금 외 최대 7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5G일주일] KT, 가입자 모으려 계열사 최대 85만원 지원


우선 KT M&S는 8만원대 베이직 요금제 기준 공시지원금 15만원에 57만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총 72만원이다. 139만원대 갤럭시S10 5G의 실구매가가 67만원대로 대폭 떨어진 것이다. KT M&S는 인트라넷을 통해 "여러 이슈로 인해 사전 보고가 필요하다"며 "사전보고 후 개통인원이 확정돼야 지원 받을 수 있다"고 명시했다.

[5G일주일] KT, 가입자 모으려 계열사 최대 85만원 지원


KT CS는 공시지원금 15만원 외 35만원을 지원하며, 개통 후 35만원을 페이백하는 방식으로 총 85만원을 보조하고 있다. KT CS 임직원은 갤럭시S10 5G를 54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는 것이다.


KT 관계자는 KT M&S와 KT CS 이외 계열사에 대한 보조금 지급 여부에 대해서는 "그룹 차원의 대대적 정책은 아니며 계열사별로 확인 중"이라고 답했다. KT는 앞서 본사 직원에게 최고 120만원을 지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일각에서는 KT의 계열사 지원 정책이 5G 가입자를 부풀리고 이통사 간 과열 경쟁을 유발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통신업계 관계자는 "일반 구매자는 공시지원금만 받는데, KT 계열사 직원에게 보조금을 대거 지원하는 것은 명백한 이용자 차별"이라며 "단통법에 위배될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KT는 이에 대해 노사 협상에 의한 직원 복지라고 설명했다. KT 관계자는 "앞서 이와 유사한 상시 프로모션을 진행해왔다"면서 "이번이 특별한 혜택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초기 5G 패권을 쥐기 위한 이통사의 대결이 서비스 경쟁이 아닌 현금 경쟁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최대 40~50만원에 달하는 공시지원금을 지급하며 가입자 유치에 나섰다. 5G 도입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가입자가 10만명을 넘어서며 급속히 확대되는 모습이나 5G 서비스에 불만을 토로하는 소비자도 함께 늘어나고 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