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명 중 1명 스마트폰 중독…범정부 대응체계 강화

최종수정 2019.04.12 09:00 기사입력 2019.04.12 09:00

댓글쓰기

스몸비족 늘어나 5G 시대 국민 스마트폰 과의존 강화 위한 대응체계 확대

5명 중 1명 스마트폰 중독…범정부 대응체계 강화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국민 5명 중 1명꼴로 스마트폰 과의존 현상이 나타남에 따라 정부가 대응체계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스마트폰 인터넷 과의존을 막는 책임 공무원이 11개 정부 중앙부처에 도입된다


12일 정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스마트폰 과의존 범부처 대응체계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과기부를 총괄로 총 11개 부처 14개 기관으로 전담팀을 구성한다. 부처별 담당과장, 담당자를 정책 책임담당관으로 지정한다.


스몸비(Smoombie, 스마트폰+좀비)족으로 불리는 스마트폰 과의존을 맡아 관리하는 부처가 과기정통부, 교육부, 사행산업관리위, 보건복지부 등 여러 곳으로 흩어져있었는데, 이들간의 실무협력을 강화해 범정부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취지다. 과기정통부, 교육부, 법무부, 국방부,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여가부, 국민권익위, 방통위, 사행산업통합관리위원회, 경찰청 등이 그 대상이다.


스마트폰 과의존은 심각한 수준이다.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1명꼴로 스마트폰이 없으면 생활 자체가 어려운 과의존 위험군에 속한다. 실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스마트폰 이용자 중 19.1%가 스마트폰 사용을 스스로 조절할 수 없거나 가정·학교·직장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과의존 위험군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7년 대비 0.5%포인트 증가했다.


과기정통부를 총괄로 하는 '스마트폰 과의존' 컨트롤타워도 강화한다.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 유관부서, 민간협력단체를 대응체계의 협조네트워크로 포함시켰다. 11개 부처 14개 기관을 중심으로 반기와 분기별로 회의를 열고 지자체와 소통도 강화한다.

과기부 관계자는 "전담팀별로 분기별, 반기별 점검회의를 열고 과제별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보완이나 개선사항도 즉각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 역기능 예방교육과 치유상담과 관련된 사이트도 통합한다. 17개 기관에 흩어져있는 중독, 게임과몰입, 스마트쉼센터 등을 합쳐 통합적으로 안내할 수 있는 사이트도 마련한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