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또 예정에 없던 질의 응답…배석자 없는 단독회담은 2분 만에 끝나

최종수정 2019.04.12 07:25 기사입력 2019.04.12 07:25

댓글쓰기

[워싱턴=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면서 기자들과 예정에 없던 질의 응답 시간을 가졌다.


질의 응답 시간이 길어지면서 양 정상 간 배석자 없는 단독 회담 시간은 2분으로 줄어들었다.


이날 낮 12시 18분부터 백악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은 단독회담(29분), 소규모 회담(28분), 확대회담(59분) 순으로 116분 동안 이어졌다.


원래 단독 회담은 15분으로 예정돼 있었지만 양 정상의 모두발언에 이어 기자단과 트럼프 대통령 간의 문답이 27분 가량 이뤄졌다.


양 정상이 비핵화와 관련해 속내를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배석자 없는 단독 회담은 2분 만에 끝났다.

이날 기자회견은 문 대통령이 지난해 5월 1박 4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했을 때 열렸던 한미정상회담과 비슷했다.


당시 단독회담은 30분으로 예정됐고 기자단에 모두발언만 공개될 예정이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들과 즉석에서 문답을 주고받는 ‘깜짝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기자들과의 문답은 12시 6분부터 42분까지 36분간 진행됐고 정상 간 단독회담은 12시 42분부터 1시 5분까지 총 23분으로 단축됐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 대화를 하는 것 보다 기자들한테 자신의 이야기를 일방적으로 발표하는 것에 더 비중을 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워싱턴=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