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주영훈 경호처장, 청와대 직원에 밥·빨래 요청한 일 없어"…민정 조사 착수

최종수정 2019.04.08 17:36 기사입력 2019.04.08 17:36

댓글쓰기

주영훈 대통령 경호실장

주영훈 대통령 경호실장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청와대는 8일 주영훈 대통령 경호처장(사진)이 청와대 직원에게 자신의 관사(官舍) 가사일을 시켰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경호처장 보도 관련'이라는 제목의 문자메시지를 통해 "경호처 공무직 직원이주 경호처장 관사에서 가사도우미 일을 해왔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며 "주 경호처장 가족이 밥을 해달라고 요청한 사실이 없으며, 해당 직원이 빨래를 한 일도 없다"고 밝혔다.


한 부대변인은 "주 경호처장 관사 1층은 회의실 등으로 사용되는 공적 공간으로 규정에 따라 담당 직원이 청소를 해왔다"고 덧붙였다. 다만 관련해 "노영민 비서실장 지시로 민정수석실에서 관련 사실을 조사, 확인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선일보는 주 경호처장이 청와대 경호처 시설관리팀 소속 무기계약직 여성 직원을 관사로 출근시켜 처장 가족의 빨래와 청소, 쓰레기 분리수거 등 가사일을 해왔다고 보도했다. 이는 부하 직원을 공무가 아닌 사적인 일에 동원한 셈으로 직권남용 및 업무방해 등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