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연철 "남북평화가 경제다…일상서 체감효과 낼 것"(종합)

최종수정 2019.04.08 16:22 기사입력 2019.04.08 16:22

댓글쓰기

제40대 통일부 장관 취임 "평화가 경제다"
"한반도 평화 효과, 국민들께 체감 시켜드릴 것"
문재인 대통령 "남북평화·통일 문제 적임자"


김연철 신임 통일부 장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연철 신임 통일부 장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연철 통일부 신임 통일부 장관은 남북평화가 경제발전을 이끌어오며, 그 효과를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통일 정책을 실현해나가겠다고 8일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임식 후 통일부 기자단과 만난 자리에서 "평화정착을 해나가는데 있어서 국민들이 조금 더 체감할 수 있는 효과가 있어야하지 않나 생각한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해결해야할 과제들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체감할 수 있는 남북평화정책을 강조하는 이유로 "남북관계의 변화로 인해 일상의 생활이 달라질 수 있다는 확신이 있어야 대북정책에 대한 국민적 합의도 넓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취임사에서도 "평화가 곧 경제"라면서 "경제를 고리로 평화를 공고화하고, 평화를 바탕으로 다시 경제적 협력을 증진시키는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키고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남북관계 개선·협력 과정에서 지방자치단체와도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김 장관은 "앞으로 남북관계의 외연이 확대되고 교류협력이 전면적으로 활성화될 경우, 지방자치단체와 민간의 역할은 더욱 커질 것"이라면서 "이러한 차원에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정부와 민간 사이의 유기적인 분업과 협치를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기조 하에서 김 장관은 "지난해 시작된 한반도 평화의 흐름을 되돌릴 수 없는 단계로 발전시키겠다"고 했다.


그는 "남북관계를 발전시키고 제도화해 나감으로써 민족의 염원인 평화통일로 가는 굳건한 반석을 놓아야 한다"면서 "가다 서다를 반복했던 불행한 남북관계의 역사를 이제는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 임명을 둘러싸고 제기된 국회의 거센 임명 반대 목소리에 대해서는 소통을 통해 불신을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자주 찾아뵙고 설명할 게 있으면 설명하면서, 그런 노력을 내일부터라도 본격적으로 하겠다"고 했다.


오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2차 한미정상회담에는 배석하지 않는다. 그는 국내에서 현안 파악에 집중할 계획이다. 김 장관은 "일단은 업무를 파악하는 것이 최우선적 과제"라면서 "청문회 때는 정책 현안보다는 개인에 대한 검증질의가 많아 이 문제에만 집중할 수 밖에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본격적으로 부서별로 업무파악을 하면서 여러 현안에 대한 방향을 잡고 신중히 결정해야할 부분이 적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임중도원(任重道遠)', '어깨는 무겁고 길은 멀다'라는 뜻의 논어 한 구절을 인용하며 "그만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고,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며, 남북이 함께 공존공영하는, 평화경제의 시대를 열어 나가기 위해 쉼 없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 김연철 통일, 진영 행정안전, 박양우 문화체육관광,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 김연철 통일, 진영 행정안전, 박양우 문화체육관광,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신임 장관 5명에게 명장을 수여하면서 김 장관에 대해 "평생 남북관계와 통일 정책을 연구해 오셨고 과거 남북 협정 참여한 경험도 있어서 적임자라고 생각한다"며 "기대가 크다"고 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남북관계과 북·미관계, 한미관계라는 세 개의 양자 관계가 긍정적 선순환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대북 정책을 둘러싸고 우리 사회 내부의 다양한 의견차이가 있는데 이런 차이가 화합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소통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 내정자는 남북관계가 가장 역동적이던 2004~2006년 당시 정동영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으로 현장을 직접 경험했다. 삼성경제연구소 북한연구팀,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한겨레평화연구소장 등도 거쳤고 2018년 4월 통일연구원장에 임명됐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