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용진의 '자사주 매입' 승부수, 이마트도 살아날까(종합)

최종수정 2019.04.08 16:30 기사입력 2019.04.08 16:1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조목인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마트 주식 250억 상당을 추가로 매수했다. 회사측은 '책임경영 강화'라고 이유를 밝혔다. 업계에서 최근 부진을 면하고 있지 못한 이마트 상황을 대변하는 것 아니겠느냐는 평가도 나오지만 주식 시장에서는 긍정적 액션으로 판단, 급반등하는 모습이다.


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지난달 27일부터 4일 동안 이마트 주식 14만주를 취득단가 17만원대에 약 241억원 규모로 매입했다. 이번 매입을 통해 정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율은 9.83%에서 10.33%로 0.5%포인트 늘었으며 주식 수는 288만 399주로 변동됐다.


현재 이마트의 최주주는 정 부회장의 모친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며 18.22% 508만94주를 보유하고 있다. 정 부회장은 이번 매입을 통해 국민연금공단(10.10%)를 제치고 2대 주주로 올라섰다.


신세계그룹측은 이번 정 부회장의 자사주 매입에 대해 책임경영 차원이라는 입장이다.

정용진의 '자사주 매입' 승부수, 이마트도 살아날까(종합)


업계에서도 정 부회장의 14만주 매입 배경에 대해 이마트 주가 하락과 부진한 실적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 이마트 주가는 지난해 4월 최고가 29만5000원에서 현재 17만원선을 유지하고 있다. 1년새 주가가 반토막난 셈이다. 또 이마트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3%가 줄어드는 등 실적이 크게 악화됐다. 앞으로 전망도 어둡다. 한국투자증권은 올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12% 감소한 1350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예측했다.


이 같은 부진의 원인은 마트 업황 둔화, 온라인 경쟁 심화 때문이다. 특히 온라인 쇼핑으로 소비 패턴이 바뀌면서 골목상권과 오프라인 대형마트까지 잠식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마트ㆍ홈플러스ㆍ롯데마트 등 국내 대형마트 3사가 일제히 초저가 판매에 나선 것도 실적 악화로 생존절벽에 내몰리자 내놓은 고육지책이다. 일각에선 초저가 마케팅이 되레 대형마트의 수익성을 떨어뜨리는 부메랑으로 되돌아올 수 있다는 지적도 있지만 그만큼 생존을 위한 몸부림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정 부회장의 자사주 매입에 대해 시장은 긍정적인 반응이다. 이마트 주가는 8일 18만 500원으로 전 거래일보다 9000원이 상승한 채 마감했다. 오린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마트 주가가 최근 떨어진 것을 놓고 대주주가 책임경영 차원에서 지분 매수에 나선 것은 긍정적"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23만5000원을 제시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