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이버, 판매자 정산주기 앞당겨 원활한 자금 회전 돕는다

최종수정 2019.04.08 11:16 기사입력 2019.04.08 09:52

댓글쓰기

판매 대금 선지급 프로그램 정식 오픈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스마트스토어 판매자가 판매 대금의 80%를 선지급받아 자금 회전율을 높일 수 있도록 한 '퀵에스크로' 프로그램을 8일 정식 오픈 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를 맺고 있는 미래에셋과 함께 선보이는 것으로 사업 확장 가능성이 높은 일정 수준 이상의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퀵에스크로는 상품을 발송하면 다음날 판매대금의 80%를 바로 지급받을 수 있도록 해 정산 주기를 10일 이상 단축시킨 것이 특징이다. 이에 상품을 팔고도 당장 현금 확보가 어려워 투자 확장을 하지 못하거나 운영자금이 필요함에도 금융기관의 까다로운 심사로 대출을 받지 못하는 판매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퀵에스크로 프로그램을 기획한 강윤실 리더는 "이번에 출시하는 퀵에스크로 프로그램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실제 데이터를 기반으로 설계된 판매자 맞춤 지원 프로그램"이라며 "네이버의 커머스 플랫폼은 스몰비즈니스의 창업과 성장을 돕는 핵심 기반으로 판매자들이 사업을 시작하고 성장하는 중요한 시점에 필요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것"이라고 했다.

네이버, 판매자 정산주기 앞당겨 원활한 자금 회전 돕는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