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한국당의 '박영선 흠집내기' 도 넘어…강력 대응"

최종수정 2019.04.07 21:26 기사입력 2019.04.07 21: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7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을 향해 "박 후보자에 대한 반복적인 인권침해적 흠집내기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미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의 박 후보자에 대한 문제제기가 도를 넘고 있다"면서 "청문회 과정은 물론 그 후에도 박 후보자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이 계속됐지만 박 후보자는 인내심을 갖고 해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오늘 한국당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들이 박 후보자의 남편에 대한 의혹을 다시 제기하며 인신공격을 감행했다"면서 "한국당이 그간 제기해 온 문제는 물론 오늘 기자회견에서 자행된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 대해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것임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권 원내대변인은 "참는 데도 한계가 있다"면서 "대통령의 고유권한인 임면권 훼손에 몰두할 시간에 민생법안 처리에 최선을 다할 것을 한국당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편 한국당 산자위원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박 후보자는 앞에서는 삼성 등 대기업을 끊임없이 비판하고 뒤에선 남편에게 사건을 물어다 줬다"면서 "로펌 DLA 파이퍼는 2013년 이전 현대·기아차 사건 수임이 고작 2건에 불과했는데 박 후보자 남편인 이원조 변호사가 한국총괄대표를 맡은 2013년 1월 이후 현대·기아차 및 계열사 관련 소송 8건을 수임했다"고 주장했다.


이들 위원은 그러면서 "이 역시 막대한 수임료를 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국회 국정감사와 법안 발의 등을 통해 현대·기아차를 공격한 박 후보자의 영향을 받은 게 아니냐"고 덧붙였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