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한국당, 속초시장 '부재' 비난만 하면 안 돼”

최종수정 2019.04.07 13:50 기사입력 2019.04.07 13:50

댓글쓰기

가칭 ‘속초시장법’ 발의 예고…“국민 위해 필요한 특권”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7일 김철수 속초시장 ‘부재 논란’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이번 속초시장 건으로 비난만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내 환갑여행을 챙겨준 것은 비난받을 일이 아니고, 비행기 표를 구하지 못한 것도 현행법을 지켜 발생한 일이라 비난받을 일이 아니다”라며 “공직자로서 책무를 소홀히 한 것은 현행법의 문제점 때문이기에 법 개정으로 해결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행법으로는 긴급한 공무가 있어도 비행기 좌석 구매에 우선권을 주지 않는다”며 “긴급 공무를 수행해야 하는 공직자라도 웨이팅 리스트에 신청 순서대로 표를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속초시장도 이 때문에 마지막 비행기를 못타고 다음날 아침 비행기를 탈수 밖에 없었던 것 같다”며 “긴급 상황은 예고 없이 오기 때문에 미리 예약해 놓는 게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하 최고위원은 “공직자 특권 배제한다는 좋은 취지의 제도인데 공직자의 긴급 대처도 어렵게 하고 있는 것”이라며 “긴급한 공무가 있는 공직자는 대기 순번 우선순위를 부여하도록 법을 개정하면 속초시장 같은 안타까운 사연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긴급 공무가 있는 공직자가 비행기표를 구할 때 대기 순번 우선순위를 주는 법, 가칭 '속초시장법'을 발의해도 양해해 주길 바란다”며 “이것도 특권이지만 국민을 더 잘 봉사하기 위해 공직자에게 부여하는 필요한 특권”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