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소년 비즈쿨' 운영 495개교 선정…"창의적 인재 육성"

최종수정 2019.04.07 08:45 기사입력 2019.04.07 08:45

댓글쓰기

'청소년 비즈쿨' 운영 495개교 선정…"창의적 인재 육성"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창업진흥원과 올해 청소년 비즈쿨 운영학교 495개교를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비즈쿨 운영학교로 선정되면 기업가정신 교재, 창업동아리 운영을 위한 재료비와 체험활동비, 전문가 강사비 등을 지원받는다. 학교당 최대 1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올해 예산은 76억원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이론교육에서 벗어나 체험ㆍ실습 위주로 전면 개편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연 인원 100만명의 청소년들이 교실수업에서 벗어나 메이커 스페이스(수요자가 3차원 프린팅과 다양한 재료들로 원하는 물건을 즉석에서 제작할 수 있는 공간), 찾아가는 비즈쿨 체험교실 등을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에 새롭게 다가온 로봇, 드론 등을 직접 만들어볼 수 있다.


지난해부터 시작한 찾아가는 비즈쿨 체험교실은 도서벽지 및 소규모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통해 맞춤형 교구재를 준비, 전문강사가 직접 찾아가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작년 운영결과 학생들과 교사로부터 만족도가 높아 기업가정신 교육격차를 완화하고 지역에 기업가정신을 확산하기 위해 올해 교육학교 및 참여학생 수를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또 이번에 거점비즈쿨 운영학교로 선정된 전국의 14개 학교는 인근의 학교들과 함께 기업가정신 캠프, 각종 체험ㆍ실습프로그램, 경진대회 등을 자율적으로 진행한다. 거점비즈쿨이 운영하는 학교간 연합프로그램은 개별학교에 안내되며 어느 학교든지 사전신청 후 참여하면 된다. 전국 초ㆍ중ㆍ고교 비즈쿨 기업가정신 캠프에 우수 참가자로 선정된 학생은 해외 탐방의 기회도 갖게 된다.

청소년 비즈쿨 지원사업은 2002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청소년들이 기업가정신을 함양해 스스로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창의인재로 자라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기업가정신은 창업을 위한 기술이나 경제적 지식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태도와 가치, 문제해결 역량 등이 결합된 것"이라며 "비즈쿨 지원사업을 통해 우리 청소년들이 미래사회가 요구하는 창의적인 인재로 자라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