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정위 "SK브로드밴드·티브로드 합병심사 착수"

최종수정 2019.03.28 17:11 기사입력 2019.03.28 17: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의 합병이 방송·통신 산업 분야의 경쟁을 제한하는지를 심사한다.


28일 공정위는 "SK브로드밴드가 티브로드 합병과 관련해 임의적 사전심사 요청서를 냈다"고 밝혔다.


임의적 사전심사는 기업결합을 하려는 회사가 신고기간 이전에 결합이 경쟁을 제한하는지 공정위에 심사를 요청하는 제도다. 임의적 사전심사를 받아도 실제 기업결합 시 정식 신고가 필요하다.


정식신고 접수 시 사실관계 등을 간략히 확인해 임의적 사전심사 내용과 다르지 않으면 신속히 처리한다.


임의적 사전심사 기간은 신고일로부터 30일이다. 필요한 경우 90일 범위 내에서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공정위는 이번 기업결합이 방송·통신 산업 분야에 미칠 파급효과가 크다는 점을 고려해 면밀히 심사할 계획이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