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정의당, 창원시민 아닌 ‘민주노총 대변인’만을 자처”

최종수정 2019.03.28 15:36 기사입력 2019.03.28 15:36

댓글쓰기

“유일한 대안은 바른미래당의 이재환 후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8일 4·3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와 관련해 “정의당은 창원 경제회생을 바라는 창원시민을 대변하기 보다는 오직 노동귀족 기득권 집단의 상징인 ‘민주노총 대변인’만을 자처하고 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익환 바른미래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낡은 이념과 말싸움을 뛰어넘어 실사구시를 통해 창원의 내일을 제시할 유일한 대안은 바른미래당의 이재환 후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는 “창원의 주력산업인 제조업의 근로자수가 2년 연속 감소한 2016년 당시 중앙정부도 경남도지사도 심지어 창원시장도 모두 한국당이었다”며 “권력놀음에 빠져 창원시민은 안중에도 없었던 한국당에 더 이상의 기대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총파업과 연대투쟁을 무기삼아 기업의 발목을 잡는 민주노총의 대변자인 정의당에 창원 경제를 맡겨놓을 수 없듯이 창원을 막말정치와 이념싸움에 골몰해 있는 자유한국당의 놀이터로 만들어서도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 부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의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는 “정부·여당은 창원 경제와 창원시민의 정부이기를 이미 포기했다”며 “후보 단일화란 허울 좋은 미명하에 경제파탄의 책임까지 정의당에 떠넘기는 몰염치함까지 보였다”고 날을 세웠다.

김 부대변인은 “정부·여당이 야당과 단일화를 한 선례가 있었던가”라며 “아직도 야당의 근성을 버리지 못한 구태정치의 민낯만을 보여주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