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개발 투자' 김의겸 "30년 무주택…투기에 해당되지 않아"

최종수정 2019.03.28 12:02 기사입력 2019.03.28 12:02

댓글쓰기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8일 재개발 사업이 진행 중인 '흑석뉴타운9구역'에 25억여원을 주고 건물을 매입한 이유에 대해 "재개발이 완료되면 아파트와 상가를 받을 수 있다고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제가 결혼 이후 30년 가까이 집이 없이 전세를 살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아파트는 현재 저희 팔순 노모가 혼자서 생활하고 계신데 제가 장남"이라며 "그 동안 전세를 살면서 어머니를 모시기가 쉽지 않아서 어머니를 모실 수 있는 좀 넓은 아파트가 필요했다"고 했다.


이어 "상가는 제가 청와대를 나가면 달리 수익이 없기 때문에 아파트 상가 임대료를 받아서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건물을 매입한 동기에 대해서는 "청와대 자리에서 물러나면 관사도 비워줘야 하기 때문에 나가면 집도 절도 없는 상태여서 집을 사자고 계획을 세웠다"며 "마침 제가 퇴직하고 아내도 30년 넘게 중학교 교사 생활을 하면서 받을 수 있는 퇴직금이 지난해 3월까지 돈이 들어와서 여유가 생겼다"고 했다.

그러면서 "분양 신청은 여러 번 해봤는데 계속 떨어져서 집을 사자고 계획을 세웠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해 대변인에 임명된 후 청와대 인근 관사에서 거주하고 있다.


지위를 이용해 정보를 취득해서 부동산을 구입한 게 아니냐는 시선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흑석동은 아주 가까운 친척이 부동산 중개업을 하고 있다"며 "그 분이 이번에 제가 산 매물을 살 것을 제안을 했다. 제가 별도로 특별한 정보를 취득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투기가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제 생각으로는 이미 집이 있는데 또 사거나 아니면 시세차익을 노리고 되파는 경우가 (투기에)해당된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그 둘 다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기사에)투자 고수의 결정 이런 표현들이 있던데 거기에 제가 동의하기가 어렵다"는 말도 했다.


건물 매입 자금에 대해서는 "그 집이 25억 원이고 제 전재산이 14억 원"이라며 "25억에서 14억을 뺸 11억이 제 빚이다. 은행에서 10억 대출 받았고 사인 간 채무가 1억 원"이라고 했다.


일부 언론에서 16억 원을 대출 받아서 집을 샀다고 한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한 것이다.


사인 간 채무에 대해서는 "다른 사람들이 아니라 제 형제들, 처가의 처제"라며 "제가 어느 쪽은 빌려주고 또 어느 쪽은 받았다. 그래서 양쪽을 다 상계하면 한 1억 정도 마이너스 채무로 잡힌다"고 설명했다.


관사에서 생활하는 점을 이번 투자에 이용한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관사 생활 상황을 좀 이해해주시면 좋겠다"며 "일반적인 전세라면, 또 집을 소유하고 있다면 상황은 달랐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하지만 청와대 관사는 언제 자리를 물러나고 언제 방을 관사를 비워줘야 될 지 대단히 불확실하고 불안정한 상황"이라며 "제 나이에 또 나가서 전세를 살고 싶지는 않았다"고 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