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모터쇼]BMW "작년 이슈 죄송, 韓기업과 협력 강화할 것"

최종수정 2019.03.28 11:43 기사입력 2019.03.28 11:31

댓글쓰기

BMW 뉴 X7(사진=BMW그룹코리아 제공)

BMW 뉴 X7(사진=BMW그룹코리아 제공)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지난해 (화재) 이슈로 우려와 불편을 초래한 데 대해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BMW는 한국 고객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입니다."


피터 노타 BMW그룹 보드멤버 겸 BMW 브랜드 및 세일즈 총괄은 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에서 "(지난해 '화차' 논란을) 잘 해결하기 위해 한국 당국과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며 "고객안전과 BMW 제품에 대한 믿음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신뢰 회복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BMW는 설립 5년 만에 약 80만명이 방문한 BMW 드라이빙센터, 2011년 설립이래 약 300억원을 조성한 BMW 코리아 미래재단 등 한국에서 다양한 사업들을 펼치고 있다"며 "한국에 대한 BMW의 확고한 의지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국 시장의 중요성과 BMW 그룹의 협력 의지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피터 총괄은 "BMW는 한국에서 약 1만4000여개 일자리를 직간접적으로 창출하고 있으며 500여개 한국 협력사들과 일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2020년 말에는 한국 기업으로부터 구매 조달하는 총 가치를 지난해 대비 55% 증가시키는 등 협력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특히 배터리 부문에서 삼성SDI와 이미 협력하고 있는 것은 물론, 5G 기술 개발에도 한국기업과 손을 잡았다는 설명이다. 피터 총괄은 "이미 5G 기술과 관련해 한국 기업 2곳과 글로벌 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한편 BMW그룹코리아는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아시아 최초로 콘셉트 M8 그란 쿠페, M4 GT4, 클래식 미니 일렉트릭, 미니 데이비드 보위 에디션을 공개했다. 국내 최초로 뉴 X7, 뉴 3시리즈, Z4를 포함해 BMW 16종, MINI 8종, 모토라드 5종 등 총 29종의 차량과 모터사이클을 선보였다.


피터 노타 BMW 그룹 보드멤버와 김효준 BMW 그룹 코리아 
 회장, 임승모 BMW 그룹 디자이너가 뉴 X7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BMW그룹코리아 제공)

피터 노타 BMW 그룹 보드멤버와 김효준 BMW 그룹 코리아 회장, 임승모 BMW 그룹 디자이너가 뉴 X7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BMW그룹코리아 제공)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