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어젠 모른척했지만…황교안, 김학의 얘기 듣더니 얼굴 빨개져"

최종수정 2019.03.28 09:49 기사입력 2019.03.28 09:0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저격'을 지원사격했다.


박 의원은 28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어제는 모른척했는데 (2013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임명 전) 박 의원이 저에게 전화를 해서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에게 (김학의 사건을) 알고 있다고 했더니 얼굴이 빨개지더라고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전일까지만 해도 이같은 사실을 알지 못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박 의원은 "영상을 봤나"라는 질문에 "(김 전 차관 임명전인) 3월경 경찰 고위 간부가 CD, 동영상, 녹음테이프 사진을 주며 '검찰이 잘 안해준다. 법사위에서 잘 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는 '박남매'가 아닌가, 모든 사안을 공유한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공식적인 기록도 남아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3년 6월 17일 법제사법위원회가 열렸는데 당시 박 의원이 황 장관에게 '알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어서 최근까지 질문을 드리지 않은 것'이라면서 김용판 경찰청장의 수사를 촉구하는 대목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국회 방송에서 황 장관이 미묘하게 고개를 끄덕거리는 모습이 보인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처음 이야기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전일 자신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김 전 차관이 임명되기 직전인 2013년 법사위원장이던 자신이 국회 법사위원장실에서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황 대표를 만나 ‘별장 성폭력 의혹’ 동영상을 거론하며 김 전 차관의 임명을 만류한 적 있다고 밝혔다. 또 이같은 사실을 박 의원이 알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하지만 박 의원은 이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 의원이 이 자료를 황 대표에게 이야기했는지 여부는 저는 알지는 못한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