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모터쇼]벤츠, 전기차 '비전 EQ 실버 애로우' 아시아 최초 공개

최종수정 2019.03.28 10:30 기사입력 2019.03.28 08: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메르세데스-벤츠는 28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에서 전기차 노하우 집약체인 '비전 EQ 실버 애로우'를 아시아 최초로 공개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비전 EQ 실버애로우'는 125년 넘게 참여해온 모터스포츠 기술을 녹여낸 전기차다. 80kWh의 충전식 배터리가 탑재됐으며 1회 충전 시 최대 400km(WLTP)를 주행할 수 있다.


이날 행사에서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대표이사는 "이번 시즌부터 메르세데스-벤츠는 포뮬러E(전기차 레이싱)에 본격적으로 참여하게 된다"며 "혁신의 모터스포츠 역사를 통해 발전된 기술을 기반으로 새롭게 탄생한 차가 바로 '비전 EQ 실버 애로우'"라고 말했다.


메르세데스-벤츠 비전 EQ 실버 애로우

메르세데스-벤츠 비전 EQ 실버 애로우



'비전 EQ 실버 애로우'와 동시에 메르세데스-벤츠는 지난 9월 스웨덴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순수 전기차 '더 뉴 EQC(The New EQC)'도 이번 모터쇼에서 선보였다. 해당 차량은 EQ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로 다임러 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상징적으로 구현하는 모델이다.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 '더 뉴 A-클래스 세단'도 특유의 디자인으로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더 뉴 A-클래스 세단은 기존 해치백 스타일의 A-클래스 패밀리에 국내 소비자들의 취향을 반영해 새롭게 추가된 세단 타입의 차량이다.

특유의 루프라인을 자랑하는 디자인과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를 탑재해 직관적이고 진화된 경험을 제공한다. 음성 인식으로 작동하는 MBUX는 자연스러운 한국어 인식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터치 스크린, 스티어링 휠과 센터 콘솔의 터치 패드를 통해 더욱 직관적으로 차량과 소통 할 수 있다.


윤지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품전략기획팀장은 "그동안 해치백 모델로 출시되던 A클래스 중에서는 역사상 처음 탄생한 세단 차량"이라며 "음성인식이 가능한 MBUX는 트렌드와 신기술에 민감한 고객들에게 어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A클래스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A클래스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E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E



이날 메르세데스-벤츠는 더 뉴 A-클래스 세단, 더 뉴 CLA를 비롯한 3종의 아시안 프리미어 모델과 더 뉴 G-클래스, 더 뉴 GLE, 새로운 메르세데스-AMG 53 2종 등을 포함한 8종의 코리안 프리미어 모델을 공개했다.


또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Mercedes- Benz User Experience)와 세계 최초의48V 기반의 최신 에어 서스펜션 시스템인 E-액티브 바디 컨트롤(E-Active Body Control) 등 최신 기술을 대거 선보였다. 아울러 미래 전기차 브랜드 EQ, 고성능 메르세데스-AMG, 럭셔리 메르세데스-마이바흐의 브랜드를 별도 부스로 구성해 각 브랜드별 차별화된 컨셉을 직관적으로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