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븐일레븐, 제3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 참여

최종수정 2019.03.28 08:10 기사입력 2019.03.28 08:10

댓글쓰기

세븐일레븐, 제3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 참여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세븐일레븐은 KEB하나은행, SK텔레콤, 롯데멤버스 등과 함께 키움증권이 구성하는 제3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에 참여한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편의점을 중심으로 한 생활 문화가 서서히 자리잡기 시작하면서 다양한 편의 서비스 제공에 대한 소비자 니즈가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편의점의 금융 서비스 영역이 최근 크게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이에 제3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에 참여함으로써 금융과 유통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보다 다양한 서비스 제공을 통해 편의점 생활 금융서비스 시장을 확실히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2009년부터 전략적으로 ATM기를 도입해왔는데 현재 전국 6000여대의 금융자동화기기 중 ATM기 대수가 4000대에 달한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ATM기가 CD기보다 약 3배가량 가격이 비싸지만 활용도 측면에서 매우 다양하기 때문에 활용 가치가 높다"며 "다양한 금융기관과 활발하게 금융 서비스를 추진할 수 있었던 배경"이라고 밝혔다.


세븐일레븐은 이번 컨소시엄 참여사들과 함께 다자간 제휴 마케팅을 활성화하여 고객 혜택 및 편의를 넓히는 동시에 입?출금 및 이체 서비스를 넘어 외화송금?출금 서비스 같은 복합 금융서비스까지 영역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는 "편의점 생활금융 서비스는 이제 필수 서비스로 성장하고 있고 편의점의 전국 인프라망이 미래 금융 환경의 새로운 경쟁력으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며 "인터넷전문은행 시장 진출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며 금융과 유통의 협업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미래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