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홈쇼핑, KT와 손잡고 '증강현실 쇼룸' 서비스 출시

최종수정 2019.03.28 07:09 기사입력 2019.03.28 07:09

댓글쓰기

현대홈쇼핑, KT와 손잡고 '증강현실 쇼룸' 서비스 출시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현대홈쇼핑이 KT와 손잡고 증강현실(AR) 기술이 결합된 새로운 쇼핑 서비스를 T커머스에 도입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선보인 'VR 피팅서비스'에 이은 두 번째 '리테일 테크' 콘텐츠다. 현대홈쇼핑은 최신 ICT 기술을 선제적으로 도입해 '현대홈쇼핑플러스샵(T커머스)' 차별화에 속도를 내겠다는 전략이다.


현대홈쇼핑은 오는 29일 렉스파 트램플린(운동기구) 상품을 시작으로 증강현실(AR) 쇼룸 서비스 방송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현재 T커머스 채널에서 가상현실(VR)과 AR 기술을 결합한 쇼핑 콘텐츠를 도입한 곳은 현대홈쇼핑플러스샵이 유일하다.


이를 위해 현대홈쇼핑은 KT와 지난 27일 'IPTV 기반 홈쇼핑 실감형 서비스 제공 및 활성화를 위한 공동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양 사는 ▲홈쇼핑 실감형 서비스 제공을 위한 IPTV 플랫폼 구축 ▲서비스 구현을 위한 3D 콘텐츠 제작 및 실시간 방송 편성 ▲차세대 IT 기술을 활용한 TV 및 모바일 앱 구현 부문에서 상호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AR 쇼룸은 방송 중인 상품을 TV와 스마트폰에 3차원(3D) 화면으로 구현해 실제 원하는 위치에 배치하거나 입어볼 수 있는 체험형 쇼핑 서비스다. KT '기가지니'와 '올레 tv UHD' 상품 중 '올레 tv 라이브' 수신 방식을 선택한 약 240만 명에게 제공되며, 서비스 이용시 필요한 스마트폰은 통신사 상관없이 이용 가능하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먼저 스마트폰에 AR 쇼룸 앱을 설치한 뒤, '현대홈쇼핑플러스샵' 방송 화면에서 'AR체험'을 선택하면 스마트폰과 TV가 연동된다. 방송 중인 제품이 스마트폰에 증강현실로 구현되면 고객은 스마트폰을 통해 실내 인테리어나 스타일링을 해볼 수 있다. 확대 및 축소, 360도 회전 등의 기능을 활용해 상세히 확인도 가능하다. 또 방송 중인 화면 약 1/3 영역에 스마트폰과 동일한 화면이 구현돼, AR 쇼룸 서비스를 여러 사람이 함께 체험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현대홈쇼핑은 부피가 큰 생활상품군을 시작으로 AR 쇼룸 콘텐츠를 선보이고, 의류·잡화·가전 등 다양한 상품을 AR 콘텐츠로 제작해 월 2회 이상 선보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명품 및 주얼리 상품 특화 프로그램 ‘더 그레이스’, 전지적 MD·PD 시점 등 다양한 포맷의 프로그램을 선보여 플러스샵을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TV로 쇼핑하면서 고객들이 상상했던 가구·가전 배치, 의류 스타일링 등을 증강현실 기술로 구현할 수 있게 됐다”면서 “현대홈쇼핑플러스샵 취급고가 3년만에 10배 이상 증가했고, 올해도 지난해 대비 30% 이상 취급고 목표를 높인 만큼 다양한 ICT 기술을 T커머스 채널에 도입해 재미있는 쇼핑 환경을 구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