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산공개]조명균 장관, 4000만원 증가…통일부 간부 대체로 늘어

최종수정 2019.03.28 09:01 기사입력 2019.03.28 06:34

댓글쓰기

조명균 통일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통일부의 재산변동 내역 공개 대상 고위공직자 8명 중 조명균 장관을 포함한 5명의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공개한 정기 공직자 재산변동 사항 신고 내역에 따르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올해 신고한 재산은 7억9000여만원으로 작년 7억5000여만원에서 4000여만원 늘었다.


천해성 차관도 보유 건물 평가액 상승 등으로 재산이 18억1000여만원에서 18억2000여만원으로 증가했다.


김남중 통일정책실장과 김의도 남북회담본부장도 소폭 늘어난 각각 1억8000여만원과 8억1000여만원을 신고했으며, 백준기 통일교육원장의 재산은 9억9000여만원에서 13억4000여만원이 됐다.


이덕행 기획조정실장은 9억9000여만원에서 7억8000여만원으로 줄었으며, 임병철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장과 고경빈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이사장도 각각 3억1000여만원과 30억7000여만원으로 작년보다 감소한 재산을 신고했다.

한편 황인성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은 11억여원에서 6억5000여만원 늘어난 17억5천000만원을 신고했다.


이번에 공개된 재산 내역은 2018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의 변동 사항이다. 작년에 처음 공개한 경우는 최초 공개한 날부터 연말까지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