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산공개]박능후 복지부 장관 9억2000만원…1억4000만원↑

최종수정 2019.03.28 00:00 기사입력 2019.03.28 0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9억2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1억4000만원 증가한 규모다.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공직자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박 장관은 본인 소유의 아파트와 오피스텔 등 8억8163억원에 해당하는 건물과 예금(2억1777만원), 토지(3154만원)를 보유했다. 재산 증가 대부분은 건물과 토지의 가액변동에 따른 것이다.


권덕철 차관의 재산은 지난해보다 4억102만원 증가한 16억5276만원이었다. 권 차관은 세종시에 있던 본인 소유 아파트와 서울 강남구 개포동의 배우자 아파트를 처분하면서 예금이 늘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지난해에 비해 1억9445만원 늘어난 33억7771만원을 신고했다. 근로소득 등으로 예금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8억4721만원,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은 6억435만원, 김승택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은 39억52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복지부 고위공무원과 유관기관장 가운데 재산 신고액이 가장 많은 인사는 이응세 한약진흥재단 원장으로 51억5423만원을 신고했다. 이중 이 원장 본인과 배우자, 어머니 명의의 아파트와 상가, 오피스텔 등 건물 가격이 40억5461만원을 차지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