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남북공동연락사무소 北 철수에 "안하무인식 행태 경악"

최종수정 2019.03.22 17:38 기사입력 2019.03.22 17:3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자유한국당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측 인원 철수에 대해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반복된 북한의 독단적, 일방적, 안하무인식 행태에 경악한다"고 비판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22일 논평을 통해 "북한이 우리 정부와 사전 협의나 구체적 설명 없이 일방적으로 철수를 통보한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 대변인은 정부를 향해서도 "북한의 핵위협을 완전한 비핵화라고 얼버무리며 남북협력에 올인한 정부의 대북정책은 총체적 실패였음이 드러났다"며 "감성적 대북 관점에 매달리며 안보현실을 도외시한 총체적 실패"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한국당은 이미 지난해 8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과정에서 10억원 상당의 대북 제재 위반 소지가 있는 금지 품목이 반출되었다고 지적한 바 있다"며 "그런데도 당시 통일부는 '연락사무소에 대한 모든 물자와 장비, 전력공급은 사무소 운영과 우리 인원들의 편의를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는 안일한 대응을 했다"고 지적했다.


민 대변인은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자니 촉진자니 하는 역할이 결국은 허상에 지나지 않았다. 결국 미북관계가 남북관계를 결정한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 것"이라며 "통일 관련 부처 인사의 총사퇴를 통한 전면적 국정쇄신과 대북정책의 환골탈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북한이 핵포기를 거부하고 대남 대미 긴장을 고조할 것으로 우려한다"며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국론을 결집하고 한미동맹을 통한 안보 강화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