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구석1열' 박찬욱 감독, 영화 '박쥐'의 모든 것 공개한다

최종수정 2019.03.22 18:00 기사입력 2019.03.22 18:00

댓글쓰기

'방구석1열' 박찬욱 감독 / 사진=JTBC

'방구석1열' 박찬욱 감독 / 사진=JTBC




박찬욱 감독이 말하는 ‘박쥐’의 모든 것이 공개됐다.


22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에서는 박찬욱 감독이 자신의 영화 중 최고로 꼽는 영화 ‘박쥐’를 다룬다. 이에 박찬욱 감독의 영화세계에서 내러티브와 미장센을 담당하는 정서경 작가와 류성희 미술 감독 그리고 박찬욱 감독의 최측근 임필성 감독이 함께한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의 녹화에서 박찬욱 감독은 ‘박쥐’에서 송강호가 연기한 ‘상현’ 역에 대해 “‘상현’에게는 나의 모습이 많이 투영돼 있다. 특히 화장실에서 태주에게 이상한 궤변을 늘어놓는 상현의 모습은 부부싸움 할 때 자기합리화 하는 나의 모습인데 시나리오를 쓸 때 ‘상현’에게 빙의해서 썼다“라며 비화를 털어 놓았다.


또한 박찬욱 감독은 ‘박쥐’의 엔딩 장면을 언급하며 “‘태주’가 굳이 신발을 신고 죽음을 맞이하는 장면은 상현과의 좋았던 기억을 간직하고 싶은, 사랑에 모든 걸 걸었던 태주에게 알맞았던 행동이라고 생각했다. 영화 중간에 신발이 몇 번씩 조명되는 것 역시 엔딩의 로맨틱함과 최후를 극대화시켜 표현하기 위함이었다“라며 애정이 깃든 ‘박쥐’ 속 장면들에 대해 설명했다.


박찬욱 감독과 그의 사단이 총출동한 JTBC ‘방구석1열’은 이날 오후 6시3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