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 총리 "나라 위한 희생과 헌신, 존경하는 사회 만들 것"

최종수정 2019.03.22 10:57 기사입력 2019.03.22 10:57

댓글쓰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참석
"장병 희생과 유가족 헌신 잊지 않겠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나라를 위한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존경하는 사회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대전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2002년 6월 연평해전과 2010년 3월 천안함 피격, 같은 해 11월 연평도 포격전 등을 언급한 후 "장병들의 희생과 유가족 여러분의 헌신을 대한민국과 국민은 잊지 않을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서해에서 북측의 도발이 간헐적으로 이어져 우리 장병들의 많은 희생을 낳았다. 서해의 긴장은 풀리지 않았다"면서도 "지난해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서해를 비롯한 한반도의 바다와 땅과 하늘에서 총성이 멎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특히 서해 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들자는 남북 정상의 합의가 올해 하나씩 현실로 되고 있다"며 "서해는 한반도의 화약고에서 평화의 발신지로 변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평화는 확실한 안보를 유지하면서 지혜와 용기와 인내를 갖고 추구해야만 얻어진다"며 "평화를 끈기 있게 추구하되,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튼튼한 안보를 견지해야 한다. 정부는 그 길을 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호국용사들의 명예를 높이는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부상 장병의 건강 회복을 위해 세심히 살피겠다"고 약속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