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계은퇴 변화 있나' 질문에 반기문 대신 靑 대변인이 "연목구어"

최종수정 2019.03.21 17:15 기사입력 2019.03.21 17:15

댓글쓰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뒤 춘추관을 찾아 기자들에게 접견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뒤 춘추관을 찾아 기자들에게 접견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미세먼지 대책 범국가 기구를 맡기로 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21일 정치 재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즉답을 하지 않았다.


반 전 총장을 대신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나무에서 물고기를 찾는다는 뜻'인 "연목구어"라고 답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미세먼지 범국가적 기구 설립관련 대화를 나눈 뒤 춘추관을 찾은 뒤 브리핑을 진행했다.


브리핑 뒤 질의응답 시간에 한 기자가 "위원회가 앞으로 성과를 내게 됐을 때, 총장은 정치은퇴를 선언하신 상황이지만 그 결정에 변화 있을 수 있는지"라고 물었다.


이에 반 전 총장은 '기름장어'라는 별명대로 대답을 하지 않고 본인이 맡게 될 미세먼지 범국가기구의 역할과 과제 등에 대해서만 답했다.

반 전 총장의 브리핑이 끝난 뒤 김 대변인은 "반 전 총장이 '잊어버리고 답변을 안 한 게 아니고, 일부러 답변을 안 했다. 그 이야기는 연목구어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반기문 재단을 이번에 만들었는데 그 정관에 일체의 정치활동을 금지하도록 돼 있다"라고 설명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